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EBS '까칠남녀' 녹화 취소…
일부 패널 은하선 하차에 반발

by연합뉴스

내달 19일 종영…"성소수자 편 논란 때문 아닌 봄 개편"

EBS '까칠남녀' 녹화 취소… 일부

은하선 작가[EBS 제공]

EBS TV 토크쇼 '까칠남녀'에 바람 잘 날이 없다.

 

'까칠남녀'는 지난 연말부터 성 소수자 편 방송 후 종교·학부모 단체의 거센 비판에 직면한 데 이어, 최근에는 패널 중 한 명이었던 은하선 작가 겸 성 칼럼니스트의 하차를 결정하면서 내홍을 겪고 있다.

 

EBS는 16일 "방송 출연자로서 은 작가의 결격 사유가 발견돼 하차를 통보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사유에 대해서는 '개인적인 일'이라며 상세히 밝히지 않았다.

 

이에 은 작가는 인터뷰 등을 통해 '일방적인 하차 통보'라고 EBS를 비판했고, 손아람 작가 등 일부 패널들도 은 작가 하차에 반대하며 녹화에 불참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이에 따라 오는 17일 예정됐던 녹화도 취소됐다. 프로그램 관계자는 "대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전했다.

EBS '까칠남녀' 녹화 취소… 일부

[EBS 제공]

한편, '까칠남녀'는 다음 달 19일 종영을 앞두고 있다. 종영까지는 총 6회 방송이 남았고 그중 4회 분량은 녹화를 마쳤다.

 

'까칠남녀'의 종영을 두고 일각에서는 성 소수자 특집 후폭풍 때문이 아니냐는 의문도 제기됐다.

 

앞서 '까칠남녀'는 2부작 특집으로 LGBT(레즈비언, 게이, 바이섹슈얼, 트랜스젠더)에 대한 방송을 내보냈다.

 

방송 후 일부 시민단체는 방송의 주제와 내용이 EBS에서 다루기 부적합했다며 프로그램 폐지 등을 요구했다. 그 과정에서 EBS 사옥 로비 점거와 국회 항의 방문 등도 있었다.

 

EBS는 프로그램 종영에 대해 "성 소수자 편 방송과는 무관하고, 봄 개편으로 인해 원래 정해져 있던 것"이라고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lis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