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꼬리뼈 실금일까 멍일까' 권영진 대구시장 후보 부상 논란 확산

by연합뉴스

의사단체 "골절 아닌 뼈에 멍든 것" 주장에 후보 측 "불공정 선거개입"

시민단체도 정밀검사 결과 즉각 공개, 후보 즉각 해명 촉구

 

자유한국당 권영진 대구시장 후보의 꼬리뼈 부상을 둘러싼 논란이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권 후보가 지난달 31일 대구 반월당 유세 도중 한 중년 여성에게 밀려 넘어진 행동이 '할리우드 액션'이 아니냐는 일부 지적에 이어 권 후보 캠프에서 피해 정도를 부풀렸다는 곱지 않은 시각도 나온다.

'꼬리뼈 실금일까 멍일까' 권영진 대

유세차 오르는 권영진 후보(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선거운동 중 꼬리뼈 부상을 당한 자유한국당 권영진 대구시장 후보가 2일 오후 퇴원해 달서구 도원네거리에서 다른 사람의 도움을 받아 유세차에 오르고 있다. 2018.6.2 duck@yna.co.kr

대구·경북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는 4일 성명을 통해 "권 후보 부상은 골좌상(骨挫傷)으로 골절이나 실금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협의회는 "권 후보가 유세 과정에서 한 시민과 부딪히며 넘어지는 상황에서 발생한 꼬리뼈 부상에 대해 후보 측이 공개한 병원 소견서를 확인한 결과 골좌상으로 명기돼 있었다"고 밝혔다.

 

"골절이 아니라 뼈에 일시 멍이 든 상태로 후보 캠프가 골절로 알린 것은 명백한 잘못이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권 후보 측은 대변인 명의 성명을 통해 '불공정한 선거개입' 행위라며 즉각 반발했다.

 

권 후보 측은 "지난 1일 권 후보 상태를 언론에 발표하고 의사 소견서를 공개했는데 캠프가 공개한 소견서를 가지고 마치 새로운 사실이라도 발견한 것처럼 성명서까지 낸 것은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주장했다.

 

또 "캠프에 사실 확인도 없이 일방적으로 성명을 발표하고 이를 언론과 SNS로 유포시키는 의도에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한다"며 "선거 국면에 특정 후보를 흠집 내려는 정치 관여와 선거개입 오해를 일으킬 행동을 자제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꼬리뼈 실금일까 멍일까' 권영진 대

퇴원한 권영진 후보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선거운동 중 꼬리뼈 부상을 당한 자유한국당 권영진 대구시장 후보가 2일 오후 퇴원해 달서구 도원네거리 선거유세 현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2018.6.2 duck@yna.co.kr (끝)

양측의 공방이 이어지면서 시민단체들도 잇따라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대구참여연대는 성명에서 "협의회 주장이 사실이라면 이는 허위사실을 유포한 것으로 선거법 위반에 해당할 수 있고, 가해자에게는 명예훼손이 될 수 있어 가볍게 넘길 일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어 "선관위는 이 사건 관련해 허위사실 유포 등 권 후보의 선거법 위반 여부를 조사하고 엄중 조치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리복지시민연합도 논평을 통해 "유력 대구시장 후보가 가벼운 접촉에도 넘어질 정도로 건강 이상설이 나돌거나 풍자의 대상이 되고, 반대로 지지자 결집용으로 악용하는 것처럼 비치는 모습은 후보 개인과 시민을 위해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 "사고 발생 며칠이 지났지만 권 후보 부상 정도를 두고 아직 의문이 해소되지 않고 있다"면서 권 후보가 시민에게 즉각 해명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와함께 "권 후보는 현 시장이고 공인이기 때문에 정밀검사를 위해 찍었다는 CT(컴퓨터단층촬영)와 MRI(자기공명영상) 등을 즉각 공개해 의혹을 해소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권 후보 캠프 측은 사건 발생 당일 꼬리뼈에 금이 가 최소 3주 이상 치료가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고 권 후보는 이틀 뒤 퇴원해 유세를 재개했다.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duc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