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반 고흐, 동생 결혼소식에
충격받아 귀 잘랐다"

by연합뉴스

작가 마틴 베일리 주장… "테오 결혼편지 받은 날이 귀 자른 날"


네덜란드 화가 빈센트 반 고흐(1853∼1890)가 귀를 자른 이유에 대해서 여러 가지 해석이 분분하다. 이번에는 반 고흐가 동생 테오의 결혼 소식을 전해 듣고 충격에 빠진 게 자해를 저지른 이유라는 새로운 주장이 제기됐다.


3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작가인 마틴 베일리는 '스튜디오 오브 더 사우스'란 새로운 저서에서 반 고흐가 자신의 가장 큰 후원자이자 친구였던 동생 테오가 조 봉어르와 결혼하겠다고 알린 편지를 받은 후 귀를 잘랐다고 주장했다. 동생의 결혼으로 자신과의 관계가 틀어지고, 후원이 중단될 수 있다고 우려한 반 고흐가 스스로 귀에 칼을 댔다는 해석이다.


반 고흐가 동생의 결혼 소식에 괴로워했다는 내용은 이미 알려졌으나 그가 결혼 소식을 전달받은 시점은 귀를 자른 이후라는 것이 이전까지의 정설이었다. 하지만 베일리는 테오의 편지가 반 고흐가 폴 고갱과 함께 기거했던 프랑스 아를의 노란 집에 배송된 날짜가 반 고흐가 귀를 자른 1888년 12월 23일이었다는 새로운 사실을 발견했다.


테오의 편지에는 돈 100프랑과 함께 오랜 친구였던 조 봉어르를 2주 전 만났고, 이번에는 그와 결혼하기로 약속했다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베일리는 테오가 그의 어머니에게 미리 편지를 써 결혼 허락을 구했다는 점과 조의 오빠가 보낸 결혼 축하 전보가 1888년 12월 23일에 도착했다는 점을 들어 자신의 주장에 힘을 보탰다. 편지를 받은 반 고흐는 결국 귀를 잘랐고, 크리스마스를 약혼자와 함께하려 했던 테오는 크리스마스 당일 형을 만나러 병원을 찾을 수밖에 없었다는 것이다.


가디언은 이번 주장에 비춰볼 때 반 고흐와 싸운 고갱이 이별을 통보하자 반 고흐가 절망에 빠져 귀를 잘랐다는 해석이 의문스러워진다고 보도했다.


앞서 올해 7월에는 반 고흐가 매음굴에서 일하는 젊은 여성이 개에 물려 큰 상처를 입게 된 것을 안타까워하며 자신의 귀를 떼어 줬다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미술사 교사 버나뎃 머피는 반 고흐 미술관이 공개한 사료를 토대로 정신건강이 온전하지 않던 반 고흐가 '살을 잃은 이에게 살을 선물한다'는 다소 신비주의적인 생각으로 귀를 잘랐다고 주장했다.


베일리는 반 고흐의 유명작품 '침실'의 그려진 침대가 이후 어떻게 됐는지도 추적해 공개했다. 그림에 그려진 더블 침대는 반 고흐가 노란 집에 오는 고갱을 환영하기 위해 산 것이었다. 베일리는 침대에 베개가 2개가 놓여있다는 것은 반 고흐가 여성과 함께 침대를 쓸 수 있다는 희망을 버리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전했다.


반 고흐에 의해 파리로 옮겨진 침대는 1890년 반 고흐가 자살하고, 이듬해 테오까지 세상을 뜨자 봉어르가 네덜란드에서 운영하던 게스트하우스에서 보관됐다. 게스트하우스는 2차 세계대전 당시 무너졌고, 침대는 그의 조카에 의해 집을 잃은 주민에게 기부됐다고 베일리는 전했다.

"반 고흐, 동생 결혼소식에 충격받아

귀를 자른 반 고흐의 자화상이 그려진 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반 고흐, 동생 결혼소식에 충격받아

반 고흐의 자화상 [AP=연합뉴스]

글. 김보경 기자(vivi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