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오바마, '대통령 야망'에 백인 연인과 헤어지고 미셸과 결혼?

by연합뉴스

새 오바마 전기서 공개…"정치 하려면 흑인 정체성 중요하다고 결단" 

오바마, '대통령 야망'에 백인 연인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전기 '떠오르는 별'에 오바마의 옛 연인으로 소개된 실라 미요시 야거 교수[오벌린대학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대통령이 되려는 정치적 야망에 청혼까지 했던 백인 연인과 헤어지고 미셸 여사와 결혼했다는 내용을 담은 책이 나왔다.

 

2일(현지시간)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마틴 루서 킹 목사 전기로 퓰리처상을 받은 역사학자 데이비드 개로가 쓴 오바마 전기 '떠오르는 별'(Rising Star)을 소개했다.

 

개로는 대통령을 목표로 오바마가 수십 년간 어떤 계산을 하며 살았는지 파헤쳤다. 그는 이 책에서 오바마가 미셸을 만나기 전 사랑했던 한 백인 여성의 이야기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WP가 소개한 책 내용을 보면 오바마의 옛 여자친구는 네덜란드계와 일본계 후손으로 한반도 전문가인 실라 미요시 야거 미국 오벌린대 교수다.

 

두 사람은 1980년대 중반 오바마가 시카고에서 지역사회 활동가로, 야거가 시카고대 박사과정 학생일 때 만나 함께 생활했다. 야거는 오바마의 백인 어머니 스탠리 앤 던햄처럼 인류학을 전공했다.

 

오바마는 25살이던 1986년 겨울 야거의 부모를 찾아갔을 때 야거에게 청혼했다.

 

당시 야거의 부모는 오바마의 직업 전망이 불투명하고 오바마보다 2살 연하인 딸이 너무 어리다는 이유로 결혼을 반대했으나 두 사람은 연인 관계를 이어갔다.

오바마, '대통령 야망'에 백인 연인

하버드대 로스쿨 재학 시절의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EPA=연합뉴스]

하지만 이듬해 야거는 오바마의 변화를 감지했다. 오바마는 갑자기 야망에 가득 찬 사람이 됐고, 1987년에 이미 대통령이 되는 그림을 그리고 있었다.

 

그러면서 인종과 정치 논의가 두 사람 관계를 압도했다. 야거는 "결혼 논의를 질질 끌었고, 흑인 정체성에 대한 결단이 정치 커리어를 추구하겠다는 그의 결정과 직결됐다"고 회고했다.

 

두 사람과 모두 가깝게 지낸 한 친구는 오바마가 "내가 백인 여성을 만나면 설 자리가 없다"며 선을 그었으며, 오바마와 야거가 이 문제를 두고 격렬하게 싸웠다고 털어놨다.

 

이후 오바마는 하버드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진학을 위해 시카고를 떠났고 오바마와 야거의 관계도 멀어졌다.

 

오바마는 로스쿨 재학 중 인턴으로 일하던 시카고의 한 법률사무소에서 흑인인 미셸을 만나 1992년 결혼했다.

 

WP는 오바마의 정치 야심이 사랑에도 영향을 미쳤다는 이야기가 사실이라면 미셸이 오바마의 야망에 누구보다 회의적이었던 점이 놀랍지 않다고 설명했다.

 

미셸은 오바마가 정치에 열중하느라 부인과 두 딸과 떨어져 보낸 시간을 원망하며, 오바마는 둘째 딸 사샤가 태어난 다음 날에도 가족 곁을 지키지 않고 도심의 회의 장소로 향했다고 WP는 전했다.

오바마, '대통령 야망'에 백인 연인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부부[AP=연합뉴스]

ric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