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삼성이 개발 중인 롤러블폰의 모습은?

by지디넷코리아

올해는 폴더블 스마트폰이 대세였다면, 플렉서블 OLED 화면을 활용한 또 다른 폼팩터 ‘롤러블폰’이 내년 스마트폰의 하나의 트렌드가 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삼성전자 롤러블폰의 모습을 엿볼 수 있는 렌더링 이미지가 등장했다.



지디넷코리아

렛츠고디지털와 컨셉 크리에이터 저메인 스밋이 삼성전자 롤러블 스마트폰의 렌더링 이미지를 공개했다. (사진=렛츠고디지털)

네덜란드 IT매체 렛츠고디지털와 컨셉 크리에이터 저메인 스밋(Jermaine Smit)은 최근 나온 삼성롤러블폰 정보들을 종합해 롤러블 스마트폰의 렌더링 이미지와 영상을 최근 공개했다. ( ▶자세히 보기 https://bit.ly/3nLVAfw)


삼성이 개발 중인 롤러블 스마트폰은 6인치의 스마트폰 화면을 3배까지 늘려 8인치 태블릿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화면을 왼쪽과 오른쪽으로 잡아당겨 늘릴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디넷코리아

사진=렛츠고디지털

공개된 렌더링 사진을 보면 하단에 S펜 전용 슬롯과 오디오 잭, 스피커 등이 자리잡고 있고, 뒷면에는 3대의 수직 카메라가 배열돼 있다.



지디넷코리아

사진=렛츠고디지털

최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전사 통합 디자인 전략회의’ 도중 롤러블폰으로 추정되는 스마트폰을 든 사진이 공개돼 삼성 롤러블폰이 내년 출시될 수 있을 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에 대해 IT 팁스터 아이스유니버스(@Universelce)는 이 제품이 ‘갤럭시Z 폴드 스크롤’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갤럭시노트 시리즈가 대체된다면 이는 폴드가 아닌 스크롤이 될 것”이라며 “스크롤이 더 노트에 가깝고 노트의 진화이자 합리적인 방식”이라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최근 중국 오포는 롤러블폰 오포X 2021 컨셉폰을 공개했고, 올해 초 중국 TCL도 슬라이딩 방식으로 확장되는 '롤러블폰' 콘셉트 영상을 공개한 바 있다. LG전자는 지난 달 롤러블 스마트폰을 개발 중이라고 발표했고, 삼성전자도 오랜 기간 다양한 형태의 롤러블폰 특허를 출원하며 롤러블폰을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현 미디어연구소(jh7253@zd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