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조재환의 카테크]

3단계 ADAS 갖춘 코란도, 위험하면 스스로 멈춘다

by지디넷코리아

최근 시험 운행 시작...”양산 기술에 더 가까워”


(지디넷코리아=조재환 기자)코란도가 더욱 똑똑해진다. 운전자가 수차례 차량의 안전운행 경고를 무시하면, 차량 스스로 안전한 곳에 정차한다.


이 기능은 현재 판매되고 있는 코란도가 아닌 코란도 테스트카에서만 활용되는데, 테스트를 거쳐 추후 실제 차량에 적용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쌍용자동차는 3단계 주행보조(ADAS) 기술을 갖춘 코란도 시험 운행을 30일 시작했다. 2017년 티볼리 3단계 주행보조 차량 임시 운행 시작 이후 3년만에 새로운 차량으로 시험 운행에 나선 것이다.


3단계 주행보조 기술이 탑재된 코란도는 차량 그릴과 범퍼쪽에 라이다 센서가 장착됐다. 차량 천장에는 센서 부착을 위한 구조물이 보이지 않는다. 전체적으로 시장에 판매되고 있는 코란도와 유사한 형태를 갖췄다.


3단계 주행보조 기술을 갖춘 코란도 테스트카는 고속도로 등 일정 구역에 한해서 운전자의 개입 없이 스스로 운전할 수 있다.



지디넷코리아

3단계 주행보조 기술이 구현되는 코란도 테스트카 (사진=쌍용차)

특히 고속도로 고정밀지도(HD map)와 정밀측위 정보를 기반으로 톨게이트와 톨게이트 구간을 고속도로의 최고제한속도를 차량 스스로 맞출 수 있다. 심지어 램프구간의 곡선구간 진입 시 사전에 주행속도를 줄이고 안전속도를 유지할 수 있다.


3단계 주행보조를 갖춘 코란도 테스트카는 분기점과 나들목 진입을 위해 차량 주변 교통상황을 분석하고 안전하게 차선을 능동적으로 변경할 뿐만 아니라, 전방의 저속 차량 추월 기능도 갖추고 있다.


업계에서는 3단계 주행보조 수준의 자동차도 자율주행이라고 부르고 있지만, 아직 3단계 주행보조가 완전한 자율주행이라고 평가받기 어렵다. 갑작스러운 도로 유실이나 날씨 악화로 인한 도로 통제 등을 제대로 대응할 수 없기 때문이다. 만약 5G 통신 기술을 활용해 이같은 상황을 대비할 수 있다면 이 때부터 완전한 자율주행차로 평가받을 수 있다.


코란도 테스트카는 3단계 주행보조 수준에 불과하기 때문에, 이에 맞는 경고 기능을 갖췄다.



지디넷코리아

쌍용차가 2019 서울모터쇼에서 미래 코란도 비전을 제시하는 모습 (사진=쌍용자동차)

만약 차량이 스스로 주행할 수 없는 환경이라면 운전자가 차량을 제어할 수 있도록 시각 및 청각 알림(운전자 제어권 전환요구, Transition Demand)을 발생시킨다.


경고가 계속 울렸는데도, 운전자 스스로 일정시간 동안 운전자 제어권이 전환되지 않으면 코란도 테스트카는 스스로 위험 최소화 운행(Minimal Risk Manoeuvre) 시스템을 가동한다.


쌍용차에 따르면, 위험 최소화 운행 시스템은 스스로 안전하게 차량의 속도를 낮추고 안전하게 정차시킬 수 있는 개념이다. 아직까지 시스템 자체가 초기 단계이기 때문에 다양한 시나리오를 구성해 운전자의 안전을 지켜내겠다는 것이 쌍용차의 목표다.



지디넷코리아

IACC 기술이 실행중인 것을 보여주는 신형 코란도 10.25인치 클러스터. 쌍용차에 따르면 이 기술은 2단계 주행보조 수준이다. (사진=지디넷코리아)

쌍용차는 코란도에 적용된 주행보조 기술이 양산에 한걸음 더 다가간 수준이라고 자신했다.


쌍용차 뿐만 아니라 현대차그룹이 제네시스 G90의 측면 펜더 카메라 기술을 활용해 3단계 주행보조 기술을 만들고 있는 상황. 이같은 추세로 볼 때 내년에는 국내외 자동차 업체들의 3단계 주행보조 기술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조재환 기자(jaehwan.cho@zd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