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대전 사고, 10대 무면허로 머스탱 몰다 첫 데이트하던 연인 덮쳐

by아주경제

20대 연인 사망·중상

대전 사고, 10대 무면허로 머스탱

지난 10일 대전에서 무면허로 선배의 장기리스 차를 몰던 10대가 사망사고를 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2시 10분쯤 대전 중구 대흥동의 한 도로에서 A씨(18)가 몰던 머스탱 승용차가 인도를 걷던 보행자 2명을 치었다.


이 사고로 보행자 박모(28·여)씨는 숨지고 조모(29·남)씨는 중상을 입어 의식이 없는 상태다. 운전자 A씨와 동승자 B(19)씨도 중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JTBC에 따르면 사고 피해자 박씨와 조씨는 연인 사이로, 이날 첫 데이트를 하다가 변을 당했다. 반대편 차선을 주행하던 차량이 미끄러지면서 손을 잡고 걷던 둘을 덮쳤다.


사망한 박씨는 서울의 한 초등학교 교사였고 조씨는 창원의 회사를 다니고 있었다. 두 사람은 몇년 전 유럽여행 중 만나 호감을 가졌고 최근 본격적으로 사귀기로 하고 중간지점인 대전에서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CCTV 확인결과 동백사거리에서 부사동쪽 1차로를 달리던 A씨가 앞 차를 추월하기 위해 2차로로 차선을 변경하고 다시 1차로로 끼어들려고 하다가 중앙선을 침범, 반대편 인도 쪽으로 돌진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운전자와 피해자 상태가 호전이 되는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정세희 기자 ssss308@a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