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회사가기싫어' 김동완 "신화 20년 넘게 하며 조직 흥망성쇠 다 느껴봐"

by아주경제

지난 8일 제작발표회에서 밝혀


가수 김동완이 신화로 활동하며 조직 생활의 흥망성쇠를 겪었다고 밝혔다.


지난 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아트홀에서 KBS 2TV 새 화요드라마 '회사 가기 싫어'(극본 박소영 강원영, 연출 조나은 서주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조나은 PD와 김동완, 한수연, 소주연, 김관수, 김중돈, 김국희가 참석했다.


이날 강백호 역을 맡은 김동완은 "저는 신화 생활을 20년 넘게 하며 조직생활에서의 흥망성쇠를 다 느껴봤다. 여러 우여곡절도 있었고, '내 길이 맞나 그만둬야 하나'라는 간접적으로 조직생활을 느껴봤다. 강백호가 그런 캐릭터가 아닐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조직이라는 게 수많은 꼰대들이 버티는 사회다. 그 사람들이 없으면 순식간에 무너질 수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그러면서 "신화창조들이 밀물처럼 들어왔다가 썰물처럼 빠져 나가는 과정을 겪으며 단단해졌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회사 가기 싫어'는 회사 가기 싫은 사람들의 아주 사소하고도 위대한 이야기를 그린 이 시대의 평범한 직장인들을 위한 초밀착 리얼 오피스 드라마다.

아주경제

정세희 기자 ssss308@a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