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박항서vs히딩크' 베트남 승리, 베트남·중국 현지 팬 반응은?

by아주경제

베트남 "박항서 감독님 존경합니다"vs 중국 "히딩크 감독 리더십 문제"


박항서 베트남 축구 대표님 감독이 거스 히딩크 감독과의 대결에서 승리했다. 두 사람은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한국의 역사적인 4강 진출을 함께 사제 관계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2(22세 이하) 축구 대표팀은 8일 중국 우한에서 중국과 평가전을 가졌다. 중국 U-22 축구 대표팀은 히딩크 감독이 이끌고 있다.


두 팀의 대결은 경기 전부터 ‘사제간의 대결’로 주목을 받았다. 결과는 베트남 대표팀의 2대0 완승. 베트남의 응우옌띠엔린이 전반과 후반 연속 골을 기록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전 히딩크 감독과 인사를 나누며 감격의 눈물을 흘리기도 한 박항서 감독은 경기 후 기대보다 좋은 경기력을 보여준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베트남 국영 온라인매체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박 감독은 “오늘 우리가 이겼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팀이 예상보다 좋은 플레이를 했다는 것”이라며 “나는 그것에 대해 행복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박 감독은 “오늘 결과에 만족해서는 안 된다”며 “중국은 이날 모든 전력을 쏟지 않았다. 중국은 여전히 강한 팀이다. 좋은 감독, 코치진이 이끌고 있어 앞으로의 활약이 기대된다”고 언급했다.


베트남이 중국을 2대0으로 이기자 베트남 현지 팬들은 박항서 감독을 향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베트남 현지 누리꾼들은 “이기고도 겸손한 자세를 보이는 박항서 감독님 존경합니다”, “베트남 U-22 대표팀 선수들의 움직임에 놀랐다. 매우 자신감 있는 모습이었다. 박 감독님 감사합니다”, “박항서 감독이 오신 뒤로 베트남은 승승장구하고 있다. 정말 감사합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중국이 베트남에 0대2로 패하자 중국 현지 언론은 히딩크 감독에 대한 비난을 쏟아냈다. 한 중국 언론은 히딩크 감독의 리더십을 지적했다. 이들은 “이날 히딩크 감독은 매우 조심스러웠다. 2020년 도쿄 올림픽 티켓을 확보하는 것이 중국의 목표이다”라며 “이날 경기에서는 그 어떤 기대를 할 수 없었다”고 꼬집었다.

아주경제

정혜인 기자 ajuchi@a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