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TS엔터, 슬리피에 욕설 협박+직원 임금 체불까지…논란 또 노

by아주경제

래퍼 슬리피가 정산 문제를 두고 TS엔터테인먼트와 법적 공방을 이어가는 가운데 소속사 직원이 슬리피에게 욕설과 협박을 일삼고 전 직원의 임금 체불까지 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을 빚고 있다.

아주경제

래퍼 슬리피

26일 연예매체 스포츠조선은 TS엔터테인먼트의 김 모 실장이 언터쳐블 슬리피, 디액션에 승합차 사용에 관해 이야기 하던 중 욕설, 협박성 발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또 같은날 스포츠서울은 TS엔터테인먼트 전 직원이 임금체불로 고용노동부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 신고했고, 지난 8월 연차수당 미지급 혐의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송치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TS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해당 보도를 방금 접해 관련 내용을 확인 중이다. 아직은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한편 TS엔터테인먼트는 슬리피와 정산 문제를 두고 법적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슬리피는 "10년 간 정산을 받은 적이 없다"고 주장, TS엔터 측은 "납득하기 어려운 거짓주장"이라고 반박했다.


이 과정에서 TS엔터엔먼트 소속 걸그룹 소나무 멤버 나현, 수민도 TS를 상대로 전속계약부존재확인 소송을 제기했다. 두 멤버 역시 회사의 불투명한 정산을 문제삼으며 생활고를 호소했다.


최송희 기자 alfie312@a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