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대한항공 노조 "조현아, 경거망동 멈춰야" 공식 비난

by아주경제

아주경제

대한항공 노동조합이 최근 남매 갈등을 촉발시킨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을 공식적으로 비난하고 나섰다.


대한항공 노조는 24일 내부 게시판에 성명서를 올리고 “지주회사인 한진칼 지분을 둘러싼 오너 남매의 경영권 논란에 대한 기사를 접하면서 깊은 실망과 우려를 표명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노조는 “최근 항공산업 전반에 외부적 악재와 일자리 불확실성이 겹친 시점에, 조 전 부사장의 행동이 과연 대한항공 2만 노동자를 위함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조 전 부사장은) 경영 복귀의 야욕을 드러내지 말고 사회적으로 인정할 만한 자숙과 반성의 시간을 보내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 전 부사장이) 지주회사인 한진칼 지분을 통해 조합원과 대한항공 노동자의 일자리를 위협한다면 모든 수단과 방법을 통해 경영 복귀 반대 투쟁을 강력히 전개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조 전 부사장은 전날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원을 통해 "조원태 대표이사가 고(故) 조양호 회장의 유훈과 달리, 가족 간 협의에 무성의하게 나서고 있다“며 동생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그룹 운영에 제동을 걸었다. 이에 그룹 내 경영권 분쟁 확산 가능성이 제기된 상태다.


한영훈 기자 han@a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