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정유미 검사 "상황 왜곡" VS 임은정 검사 "기억력 나쁜 듯"

by아주경제

'검찰 내 인사거래' 폭로 두고 설전

아주경제

경찰청 국감에서 답변하는 임은정 부장검사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가 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찰청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출석해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10.4 pdj6635@yna.co.kr/2019-10-04 16:49:12/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46·사법연수원 30기)가 자신의 동기 정유미(48·사법연수원 30기) 대전지검 부장검사를 공개 비판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임은정 부장검사가 한 신문사 칼럼을 통해 검찰 내 인사거래 정황을 폭로한 데 대 정유미 부장검사가 "상황을 왜곡하지 말라"고 지적한 데 대한 반박으로 풀이된다.


임은정 부장검사는 15일 자신의 SNS에 정유미 부장검사를 지칭하며 "저만큼 기억력이 좋다고 할 수는 없고, 기억을 못하거나 거짓말을 하거나 둘 중 하나"라고 공개 저격했다.


앞서 정유미 부장은 전날 검찰 내부망인 이프로스에 자신이 임은정 부장검사와 윤대진 서울중앙지검 1차장 검사와의 저녁자리에 합석했던 검사라고 밝히며 "유학과 부산지검 여조부장 자리 제안에 대한 너의 정동칼럼 발언은 네가 뭔가 오해한 것이 아니라면 조직을 욕 보이려고 의도적으로 당시 상황을 왜곡한 것이라고 밖에는 생각되지 않는다"고 임 부장검사를 비판했다.


이에 대해 임 부장검사는 "정유미 부장의 기억을 떠올릴 수 있도록 상세히 그때 일을 소개한다"며 "윤 차장은 함께 근무한 적이 없던 사람이라, 저와 친분이 있는 정유미 당시 중앙공판3부장을 통해 저녁 제의를 하여 인사동에서 만났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번 여름 인사 때 부산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장으로 보내주겠다, 12월에 해외연수를 가라"고 했다며 "맞장구를 치긴 했는데 속으로 몹시 불쾌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유미 부장이 당시 주의 깊게 안 들었다고 하기엔 관련 대화가 너무 길어서 못 들었을 리 없다. 기억을 못하거나, 거짓말을 하거나 둘 중에 하나다"고 힐난했다.


임 부장검사는 "남일이기도 하니 기억을 못하는 걸로 선해하려 하지만 소윤小尹·윤대진)은 문재인 정부 출범 후 검찰 최고 실세로 검찰 인사를 좌우했음은 공지의 사실인데 '당시 1차장에 불과한 소윤이 어떻게 인사 이야기를 할 수 있냐'는 정유미 부장의 반론은 솔직하지 못하다 싶다"고 거듭 비난했다.


한편 임은정 부장검사는 지난 5일 한 신문사 칼럼을 통해 "검찰총장 특사를 자처한 검찰간부가 2018년 2월 서지현 검사 미투사건 참고인이라 부득이하게 승진을 못 시켰다고 양해를 구하고, 해외연수를 느닷없이 권했다"며 인사거래를 주장한 바 있다.


이소라 기자 sora6095@a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