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독전' 해석! 마지막 총성은 누구를 향했나?

by알려줌

'독전' (Believer, 2018)

출처 : 알려줌 팬질 (ALZ Fanzeel) · 독전 해석! 마지막 총성은 누구를 향했나? [영화읽고 알려줌] (Believer, 2018) 사랑의 총알

본문 내용은 Youtube 동영상으로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 본문에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독전' 해석! 마지막 총성은 누구를

<독전>은 흰 눈으로 뒤덮인 길에서 문을 엽니다. 괴괴한 길을 달리는 차를 오래 바라보다 이야기를 시작하죠.

'독전' 해석! 마지막 총성은 누구를

마약 범죄를 다룬 누아르 영화의 첫 공간을 순백의 눈이 감싸고 있다는 건 어딘가 반어적입니다. 더 인상적인 건 끝없이 펼쳐진 직선의 길인데, <독전>은 왜 이런 이미지로 영화를 시작한 걸까요?

'독전' 해석! 마지막 총성은 누구를

<독전>은 영문 제목 '빌리버'(Believer)에서 알 수 있듯 믿음에 관한 영화입니다. 인물 간의 신념이 부딪혀, 독한 놈들의 독한 전쟁이 되는 걸 볼 수 있죠. '원호'(조진웅)는 이 선생을 잡을 수 있다고 믿는 경찰인데요.

 

그를 잡기 위해 미성년자를 정보원으로 사용하고, 위기의 순간에는 망설임 없이 동료의 머리를 칠 수 있으며, 직접 마약까지 흡입하죠. 독한 놈을 잡으려다 그만큼 독한 놈이 되어버린 '원호'는 선과 악을 구별하기 힘든 인물인데요.

'독전' 해석! 마지막 총성은 누구를

그의 맞은편에 서 있는 '브라이언'(차승원)도 한 믿음 하는 인물입니다. 신학을 전공한 그는 믿음 그 자체를 아이덴티티로 내세우죠. "나는 믿어도 된다", "아멘" 등의 종교적인 언어로 신을 향한 믿음을 보이고, 그 뒤에 숨은 인물인데요.

 

그러다 영화 후반에 가서야, '브라이언'이 믿고 있던 게 뭔지 명확히 밝혀집니다. 그는 자신을 '이 선생'이라 믿고, 그를 모방한 뒤, '이 선생'이 되려 했죠. 그의 신은 '이 선생'이었는데요. 그도 '원호'처럼, 믿음이 '이 선생'을 향하고 있습니다.

'독전' 해석! 마지막 총성은 누구를

이런 '믿는 자'들의 싸움에서 믿음과 가장 동떨어진 인물은 '진하림'(김주혁)이죠. 그가 믿는 건 단 하나, 아무것도 믿지 않는다는 것인데요.

 

그는 끝까지 의심하는 인물로, 가장 초조하고 불안한 모습을 보이기도 하는데, 덕분에 가장 인간적인 인물로도 보입니다. 이 '논빌리버'(Nonbeliever)가 <독전> 속 남성들 간의 전쟁에서 가장 먼저 죽는다는 건 흥미로운데요.

'독전' 해석! 마지막 총성은 누구를

마치 영화가 "믿음이 없는 자는 죽는다"라고 말하고 있는 듯했죠. 뭐라도 믿어야 <독전>의 인물은 살아남을 수 있습니다.

 

그런데 영화 속 인물들의 믿음엔 어떤 합리성이나 근거가 없는데요. '원호'가 왜 '이 선생'을 잡을 수 있다고 믿는지, '브라이언'이 왜 자신을 '이 선생'이라고 믿는지 알 수가 없죠.

'독전' 해석! 마지막 총성은 누구를

이는 생략되어 있다고 볼 수도 있지만, 애초에 그들이 생각하지 않은 부분일 수도 있습니다. 그들은 그냥 믿는데요. 그리고 그 믿음은 모두 배반당했죠. <독전>은 근거 없는 믿음이 허무함과 위험함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앞의 관점에서 보자면, '락'(류준열)이라는 인물이 남죠. 그는 무엇을 믿고 있었기에 이 독한 놈들의 전쟁에서 원하던 결과를 얻고 유유히 빠져나올 수 있었을까요? 그도 특별히 믿는 게 없어 보이기에 '진하림'처럼 죽어야 논리적이지 않을까요?

'독전' 해석! 마지막 총성은 누구를

하지만, '락'은 유일하게 믿을 필요가 없는 자입니다. 그는 '이 선생' 그 자체였기 때문에, '이 선생'을 쫓는 이 게임의 신이었죠. 그의 공허한 표정은 감정이 없는 초월자의 얼굴로 볼 수도 있지만, 인물들이 갈망한 믿음의 본질이 공허함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흥미로웠죠.

 

다시 첫 장면을 볼까요? '원호'는 목적지를 확신할 수 없지만, 일단 달립니다. 이는 무작정 믿는 그의 모습과 닮았죠. '원호'는 이 길의 끝에 가본 적이 없지만, 일단 앞으로 가야 살 수 있습니다.

'독전' 해석! 마지막 총성은 누구를

그곳에 멈추면 흰 눈에 묻혀 죽을 것이니, 그래서 달립니다. 현실에서 그는 '이 선생'을 본 적이 없지만, 일단 그의 정체를 믿어야 삶에 의미가 있습니다. 그래야 살 수 있고, 그래서 믿습니다.

'독전' 해석! 마지막 총성은 누구를

결국, '원호'는 그토록 찾던 '이 선생'을 만나죠. 하지만, 그토록 쫓던 걸 본 남자의 눈빛은 공허했는데요. 그가 믿던 것이 결국 아무것도 아니었음을 확인한 것이죠. "이제 뭘 할 거냐?"고 묻는 말에도 아무런 답을 내놓을 수 없었는데요. 그는 믿을 것이 없기에, 삶을 지속할 이유도 없어졌죠. 그래서 그 자신을 향해 방아쇠를 당겼을 것만 같습니다.

 

글 : 영화읽어주는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