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냉장고를 부탁해' 이승윤 "류수영과 21년 전부터 단짝…대학 무예동아리 선후배"

by아시아투데이

'냉장고를 부탁해' 이승윤 "류수영과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처

'냉장고를 부탁해' 이승윤이 류수영과의 친분을 드러냈다.


4일 방송된 JTBC 예능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대학시절부터 인연을 맺어 온 이승윤과 배우 류수영이 출연했다.


이날 생애 최초로 토크쇼의 단독 게스트로 출연한 이승윤은 "절친한 대학교 후배 류수영과 한 프로그램에서 같이 출연한 것도 처음"이라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승윤은 "저희가 21년 전부터 알던 사이다. 류수영과는 대학 전통무예 동아리에서 만난 선후배 사이"라며 "류수영이 신입생 시절 동아리에 가입하려고 왔는데 쌍절곤을 잘해서 제가 뽑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방송에는 과거 KBS2 예능 '캠퍼스가요'에 출연했던 이승윤과 류수영의 영상이 공개됐다.


당시 이승윤은 망치로 돌을 깨는 차력쇼를 선보였고, 류수영은 그 옆에서 보조로 리액션을 담당했다.


류수영은 "저는 동아리에서 쌍절곤이라는 장르를 개척했다. 승윤이 형은 그때도 올라운드 플레이어였다. 학교 마당에 있는 검증 안된 돌을 깬 거다"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