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강한나, 연극 '프라이드' 관람 태도 사과 "불편 드려 죄송"

by아시아투데이

아시아투데이

배우 강한나 /정재훈 기자

배우 강하나가 다른 관객의 관람과 몰입을 방해하는 이른바 '관크(관객 크리티컬)' 논란을 사과했다.


16일 강한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 참 좋은 공연을 보고 왔다. 극 중에서 웃음이 날 만한 장면이 아니었지만 웃었던 부분, 극 중 사진기가 객석 쪽 좌석을 향했을 때 브이를 한 부분이 함께 공연을 관람하셨던 관객분들께 공연 관람에 지장을 드리고 불편을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단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어 강한나는 '관객분들께서 공연을 보시기 불편하게 만들어드린 것에 대해 어떤 이유를 막론하고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또 말씀해주신 거처럼 그러한 행동이 무대에 서신 배우님들께도 방해가 됐을 수 있기 때문에 배우님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강한나는 '연극 프라이드는 웃고 또 울며 본 정말 좋은, 깊은 울림이 있는 공연이었습니다. 성숙한 관람 매너에 대해 제대로 숙지하고 반성하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불편을 드려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앞서 강하나는 15일 오후 배우 손석구, 오혜원, 최윤영 등과 함께 김주헌이 공연하는 연극 '프라이드'를 관람했다.


이후 온라인상에는 강한나와 손석구, 오혜원이 공연 중 웃을 장면이 아닌데도 자주 웃고 서로 이야기를 나누었으며, 객석 쪽으로 카메라를 넘기는 장면에서 브이를 하는 등의 행동으로 관람을 방해했다는 후기가 올라왔다.


한편 강한나, 손석구, 오혜원, 최윤영, 김주헌은 현재 방영 중인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에 출연하고 있다.


연극 '프라이드'는 1958년과 현재를 넘나들며, 두 시대를 살아가는 필립-올리버-실비아를 통해 성소수자들로 대변되는 사회적 약자에 관해 이야기하는 작품이다.


배우 출신 극작가 알렉시 캠벨의 작가 데뷔작으로, 지난 2008년 영국 로열 코트극장에서 초연한 후 비평가협회 등에서 다수의 상을 받으며 인정받기도 했다. 오는 8월 25일까지 서울 종로구 아트씨어터에서 공연된다.


다음은 강한나 SNS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오늘 참 좋은 공연을 보고 왔는데요


극중에서 웃음이 날 만한 장면이 아니었지만 웃었던 부분, 극중 사진기가 객석 쪽 좌석을 향했을 때 브이를 한 부분이 함께 공연을 관람하셨던 관객분들께 공연관람에 지장을 드리고 불편을 드린것 같아 죄송하단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아서요


관객문들께서 공연을 보시기 불편하게 만들어드린 것에 대해 어떤 이유를 막론하고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또 말씀해주신거처럼 그러한 행동이 무대에 서신 배우님들께도 방해가 됐을 수 있기 때문에 배우님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연극 프라이드는 웃고 또 울며 본 정말 좋은, 깊은 울림이 있는 공연이었습니다.


성숙한 관람매너에 대해 제대로 숙지하고 반성하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불편을 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