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베트남 호찌민 교민 강도살인 한국인 용의자, "생활고 때문에 범행"

by아시아투데이

아시아투데이

지난 21일 베트남 호찌민시에서 발생한 우리나라 교민 강도살인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체포된 한국인 이모(29)씨가 사건 현장 주변을 살피는 모습./사진=주호찌민 한국 총영사관 제공

지난 21일 베트남 호찌민시에서 발생한 한국 교민 강도살인 사건은 생활고에 시달리던 20대 한국인이 계획적으로 저지른 범행인 것으로 현지 공안이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26일 사이공자이퐁 등 현지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호찌민시 공안은 체포된 용의자 이모(29)씨가 사전부터 범죄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오전에 발표한 공안의 수사 보고에 따르면 이모씨는 약 4년 전 베트남을 방문한 것으로 시작해 체류기간동안 주로 호찌민시 1군에 머무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지난 21일 오전 1시 30분께(이하 현지시간) 호찌민시 7군 한인 밀집 거주지역인 푸미흥에서 사업가인 교민 A(50)씨의 집에 담장을 넘어 침입해 A씨와 아내(49), 딸(17)을 흉기로 찌른 후 도주한 혐의다.


A씨와 딸은 응급수술을 받은 뒤 회복 중에 있으나 A씨의 아내가 숨졌다. 이씨는 A씨와 아내, 딸을 흉기로 찌른 후 현금 300만동(약 15만원)과 스마트폰 4개를 빼앗아 피해자의 승용차를 몰고 달아난 뒤 승용차를 불태운 혐의도 받고 있다. 도주 직전 안방에 있는 금고를 여는 것은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호찌민시 공안은 25일 오후 1군 팜응우라오의 한 호텔에서 이씨를 체포했으며 범행 일체를 자백받았다.


당초 VN익스프레스, 타인니엔 등 현지 주요 언론은 초기 수사결과, A씨와 사업 문제로 마찰을 빚은 한국인이 이씨를 사주해 범행을 계획했던 것으로 보도했다. 그러나 26일 호찌민시 공안은 이모씨가 사업 분쟁 등의 이유가 아닌, 생활고로 인한 범죄였다고 자백했다고 밝혔다.


공안에 따르면 필리핀에서 치과대학을 졸업한 이씨는 지난 11월 1일 여행비자로 베트남에 입국했다. 이씨는 치과 관련 일을 하려고 했으나 여의치 않고, 생활고에 시달리자 한국인 커뮤니티를 통해 알게 된 A씨 가족을 범행대상으로 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범행 전 5~6시간 가량 A씨 집을 관찰했고 마스크와 장갑을 낀 채 범행을 저질렀다. 범행 당시에는 평소 쓰던 안경도 쓰지 않고, 영어를 사용하는 등 신원 노출을 피하려고 철저히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사건 발생 후 호찌민시 1군에 있는 한 호텔에 머물며 출국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안은 이씨가 호텔에 머무는 동안 인터넷을 통해 사건 관련 소식과 수사 상황, 자신에 대한 동향을 살펴봤다고 밝혔다.


한국 총영사관은 26일 사건담당 영사를 공안에 보내 이씨를 면담하고 정확한 경위를 파악할 계획이다.


아시아투데이 정리나 하노이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