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황교익 "박쥐 먹는 중국인 혐오? 설현도 먹었다"

by아시아투데이

아시아투데이

/황교익 SNS, SBS 방송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중국 우한시 화난시장에서 판매되는 박쥐를 매개체로 전파됐을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가 발표된 가운데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가 과거 한국에서도 박쥐를 먹었다고 주장하며 그룹 AOA 설현의 사진을 공유해 논란이 일고 있다.


황교익은 지난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신종 코로나 이전에 박쥐가 사스, 메르스, 에볼라 등 바이러스를 옮긴다는 뉴스가 충분히 보도됐으나 한국의 방송은 박쥐 식용 장면을 안방에 보냈다. 흥미로운 먹방으로 연출돼 시청률도 대박쳤고, 바이러스나 위생 문제를 지적하는 보도도 없었다"고 꼬집으며 2016년 SBS 예능 '정글의 법칙'에 출연한 설현이 박쥐 고기를 먹는 사진이 담긴 기사를 첨부했다.


황씨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중국에서 크게 번지자 박쥐 식용은 중국인을 차별하고 혐오하는 도구로 이용됐다"며 "박쥐를 먹었다는 사실은 같고, 그 사실에 대한 반응은 다르다. 왜 이런 일이 벌어지는 것인지 자신에게 질문하는 시간을 가졌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앞서 황씨가 전날인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박쥐에서 유래했다고 알려지자 박쥐를 식용하는 중국인에 대해 혐오의 말을 입에 올리는 이들이 있다"면서 "한국인도 예전에는 지금의 중국인과 다르지 않았다. (한국인도) 박쥐를 먹었다"라고 주장한 것을 뒷받침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당시 황교익은 "'박쥐 요리'는 한국 방송사들이 가끔 다루는 소재이기도 하다. 박쥐를 먹는 지역에 가서 이를 요리하고 먹는 장면을 찍어 안방에 내보낸다. 실제로 박쥐 요리 먹방으로 시청률 대박을 친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자신의 주장을 증명하기 위해 1970년대 박쥐와 관련된 기사를 첨부했지만, 누리꾼의 반응은 냉랭했다.


하지만 설현의 사진이 인용되자 해당 글은 급속도로 화제를 모았고, 일각에서는 내용과 관계없는 유명 연예인의 사진을 활용한 이유에 대해 의아함을 드러내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