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트럼프 "한국, 여행·입국제한, 당장 아냐...한국, 전염병 대비, 세계 최고등급"

by아시아투데이

트럼프 대통령 코로나19 기자회견

'한국·이탈리아, 여행·입국제한?' 질문에 "할 수 있지만 지금 적절한 때 아냐"

국무부, 한국 여행경고 3단계 '재고'로 격상

트럼프 "전염병 대비, 미국 1위, 한국 최고등급"

아시아투데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룸에서 진행한 기자회견 문답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한국·이탈리아에 대한 여행 및 입국 제한에 대해 적절할 때에 할 수 있지만 지금 당장은 적절한 때가 아니라고 말했다. 사진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 존스홉킨스대의 자료를 인용, 미국의 전염병 대비 체계가 ‘세계 최고’라고 말하면서 한국 등을 세계 최고등급이라고 설명하는 모습./사진=워싱턴 D.C. UPI=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한국·이탈리아에 대한 여행 및 입국 제한에 대해 적절할 때에 할 수 있지만 지금 당장은 적절한 때가 아니라고 말했다.


다만 당장은 아니지만 향후 추이를 지켜보면서 조처를 단행할 가능성은 열어뒀다.


비슷한 시각 미국 국무부는 한국에 대한 여행권고(travel advisory)를 3단계 ‘여행 재고(Reconsider travel)’로 격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브리핑룸에서 진행한 기자회견 문답에서 ‘한국과 이탈리아 등에서 오가나 그곳으로 가는 여행을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상당히 세게 (코로나19에 의해) 강타당한 한국과 이탈리아로부터 들어오는 사람들은 많이 심사하고 있다”라며 “중국에서 일어난 일은 분명하지만, 숫자에 변동이 없고 내려가기 시작했다. 이는 좋은 소식”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된 어떠한 것에 대해서도 매우 매우 준비가 돼 있다”라며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한다면 해야 할 무슨 일이든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국민에 대한 코로나19 위험은 여전히 매우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며 “우리가 당장 한 일은 미국 시민권자가 아닌 사람들이 중국에서 입국하는 것을 매우 초기 단계에 막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코로나19) 감염 지역에서 미국으로 입국하는 사람들에 대한 매우 높은 수준으로 검사해왔다”라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미국 존스홉킨스대 보건안보센터가 전 세계 195개국의 전염병·팬데믹(세계적 유행병) 대응 등급을 평가해 지난해 10월 발표한 ‘2019 세계 보건안보 지수’./사진=세계경제포럼 홈페이지 캡쳐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인도 방문을 마치고 돌아와 이날 오전 트윗을 통해 기자회견을 예고하며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관계자들이 함께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이탈리아 등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나라에 대한 입국 금지·여행경보 추가 격상 등 고강도 추가 조치가 발표될 가능성이 제기돼 왔다.


국무부와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지난 22일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각각 2단계로 상향 조정했고, CDC는 이틀 뒤인 24일 최고 단계인 3단계(불필요한 여행자제), 국무부는 이날 4단계 가운데 3단계인 ‘여행 재고’ 발령을 각각 내렸다.


하지만 실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추가 조처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으면서도 “나는 정말 이 나라를 책임지고 싶다”며 “이는 사람들이 감염된 나라에서 우리나라로 들어올 수 있는 국경선에 매우 강력한 환경을 조성하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하는 데 그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 세계 신종코로나 감염 현황을 실시간으로 보여주고 있는 미 존스홉킨스대의 자료를 인용, 미국의 전염병 대비 체계가 ‘세계 최고’라고 말하는 과정에서 한국을 최상급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이것이 미국이 세계 최고 준비된 나라라고 평가한 여러 나라의 목록”이라며 “영국·네덜란드·호주·캐나다·태국·스웨덴·덴마크·한국·핀란드가 존스 홉킨스가 선정한 세계 최고 등급의 나라들 목록”이라고 설명했다.


이 자료는 존스홉킨스대 보건안보센터가 지난해 10월 발표한 ‘2019 세계 보건안보 지수’로 전 세계 195개국의 전염병·팬데믹(세계적 유행병) 대응 등급을 평가하는 보고서다.


실제 우리 정부는 주미 한국대사관을 통해 미국 행정부에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선제적이고 투명한 대응을 적극적으로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수혁 주미대사는 이날 워싱턴 D.C. 한국문화원에서 가진 특파원 간담회에서 “우리 측이 국무부·백악관 등과 소통 과정에서 가장 강조하는 것은 정부의 국내 조치가 매우 선제적이고 적극적이라는 점과 정부가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해외에 공개하고 있다는 점”이라며 “이런 적극적인 조치와 투명성이 국내 확진자 수 증가의 배경이라는 점을 적절히 알리는 동시에 미국 측 조치가 가져올 제반 파장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코로나19 대응을 총괄하는 책임자로 지명했다고 전했다.


이날 회견은 트럼프 대통령이 24~25일 인도 방문을 마치고 돌아온 이후 첫 공식 일정이었다.


미 보건당국이 ‘팬데믹’이 시간 문제라며 경고 수위를 올리고 있고, 주식시장 폭락 등 경제적 타격으로 인해 자칫 대선 악재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는 가운데 기자회견을 통해 행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이 주효했다고 설명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로 평가된다.


​아시아투데이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