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직장인 퇴근길에 눈길 사로잡는 편의점 술안주 7종

by밥심언니

미생 드라마를 인생 드라마라고 하는 분 많으시죠? 직장인으로 살다 보면, 미생처럼 억울하고, 답답하고 힘든 날이 있는데요. 그럴 땐 위로의 말보다 술 한 잔이 위로가 되는 날이 있죠. 오늘은 퇴근길 축 처진 어깨를 가진, 모든 직장인들을 위한 편의점 안주 파티를 시작해볼게요!

맛있는 안주가 있으면 취하지 않는다는 말이 있어요. 그만큼 맛있는 안주는 술을 부르기도 하는데요. 혼술이 쓸쓸하지 않게, 혼술을 품격있게 만들어주는 편의점 안주들을 모아보았어요! 요즘 대세라는 마라 맛 안주부터 시작해서 돼지 껍데기까지 다양하게 맛보고 즐겨볼까요?

편의점 메뉴로만으로 얼핏 술집 메뉴판이 나왔어요. 요즘 편의점에서 고를 수 있는 안주는 정말 셀 수 없이 많았는데요. 그중에서도 SNS에서 소문난 것들로만 구성해보았어요.

7가지 안주를 소개합니다!

#보고나면편의점각 #편의점혼술 #파티원구함 #편의점술집맛집 #편의점안주대박

마라 열풍이 전국적으로 번지며, 편의점에서 다양한 마라맛 제품이 출시되었어요. 현재 세븐일레븐에서 마라 닭강정과 함께 갈비양념 닭강정도 판매하고 있어요. 무엇보다도 양념치킨이 1인분이 3,400원이라고 하니 부담 없이 즐기기에 더없이 좋겠죠?

편의점 계란말이는 안 먹어본 사람은 있어도 한번 먹어본 사람은 없다고 할 정도로 맛으론 인정받는 제품이에요. 집에서 해먹는 계란말이와 달리 일본식으로 육수를 넣어 만든 부드럽고 촉촉한 스타일이기 때문인데요. GS25뿐만 아니라 세븐일레븐과 CU에서도 특색 있는 계란말이를 판매해요. 이 제품에는 계란 78%와 프레스 햄 10%가 들어있네요.

이 제품은 그동안 밋밋했던 편의점 술안주상을 화려하게 장식해주었어요! 바로 술친구로 유명한 돼지 껍데기인데요. 100%국내산으로 가격 대비 혜자로운 양을 보여줘요. 콩가루와 볼케이노 레드소스가 함께 구성되어 있어서 취향껏 찍어 드시면 되세요.

영화 볼 때 팝콘만큼이나 인기 있는 주전부리가 바로 오징어 아닐까요? 사람 많은 영화관보다 가장 편안하게 쉴 수 있는 집에서 영화를 보고 싶을 때가 있는데요. 그럴 때 오징어에 범벅된 버터 냄새를 만난다면 영화관 분위기를 살릴 수 있을 거예요.

#얼얼보스#마라따거 라는 해시태그를 가지고 있는 이 제품은 소스가 예사롭지 않은데요. 우선 족발의 양은이나 퀄리티는 평범해 보여요. 반면 마라 소스에는 절인 고추가 들어간 중화두반장33%와 사천건고추 4%, 산초 2.8%, 산초가루 2.4%가 들어가 있어요. 어떤 맛일지 상상이 안가죠?

요즘 나온 신상 술안주인데요. 특제 씨간장으로 끓여 짭조름하고 달달하며 깊은 감칠맛이 난다는 모서리 족발이에요. 족발과 청양고추피클과 새우양념맛믹스 소스가 함께 들어가 있어요. 이 족발은 전자레인지에 30-40초 데워서 먹으면 되지만, 바로 즐겨도 괜찮다고 적혀있어요.

술안주에 얼큰한 국물을 가진 라면을 빼놓을 수 없죠. 요즘 SNS에서 가장 핫한 인생 라면을 들고 왔어요. 정말 인생 라면일지 직접 검증해보죠!

작명 센스 하나로 많은 직장인들을 위로해준 맥주죠! CU에서만 찾을 수 있었어요. IPA와 필스너 2가지 종류가 있는데 맛에 어떤 차이가 있는지 취중진담으로 알려드릴게요.

맛은?

편의점 안주로 테이블이 가득 채워졌어요. 술안주답게 빨갛고 빨간 것들이 유혹을 하는데요. 이 안주를 다 먹기에 술이 부족해 보이네요 ㅎㅎ 그럼 우선 1번 메뉴인 마라 닭강정부터 달려볼까요?

 

1. 마라닭강정 3400원

닭강정이 두툼해서 조리시간이 2분으로 가장 길었는데요. 전자레인지에서 나오면 마라 특유의 칼칼한 향이 찐하게 퍼져요. 물엿이 많이 들어간 것처럼 소스를 뒤덮은 닭강정에서 광이 나죠?

소스는 전체적으로 단맛이 무척 강해요. 마라맛이라서 매운맛도 있긴 한데요. 강렬한 단맛에 묻히더라고요. 그래도 끝 맛에 캡사이신의 찌르는 듯한 매운맛이 살짝 느껴져요. 소스 원재료를 확인해보면 양꼬치양념시즈닝, 고춧가루, 데리야끼소스, 산초가루, 오레진파프리카, 가람마살라분말, 올레오레진캡시컴이 들어가 있어요. 그리고 이 제품은 냉장식품인데요. 육질이 마치 냉동 닭강정을 먹는 듯 살짝 질긴 편이었어요.

 

2. 한끼 계란구이(햄) 1,800원

싫어하는 이가 절대 없다는 계란말이에요. 국민 반찬이기도 한데요. 패키지 비닐을 살짝만 오픈해서 전자레인지에서 30초를 돌려주면 되세요. 그럼 딱 먹기 좋은 온도의 계란구이가 등장합니다! (뚜껑 협찬 : 영화관 즉석 오징어)

이 메뉴는 2,3위를 다툴 만큼 인기가 좋았는데요. 일본 현지에서 먹는 듯 부드럽고, 촉촉함 속에서 육수의 깊은 맛이 느껴져요. 그리고 달달하고 담백한 맛이라 남녀노소 부담 없이 즐기기 좋겠더라고요.

 

3. 나 혼자 돼지껍데기 4,500원

이번 주말 술안주는 이 녀석으로 골라도 후회 없을 거예요! 왜냐면 맛을 본 에디터 모두가 1위로 Pick 했기 때문이에요. 사진에서도 촉촉하고 쫄깃함이 가득해 보이지 않아요?

잡내가 하나도 없고, 쫄깃한 식감이 젤리처럼 입에 촥촥 달라붙더라고요. 소스 색은 빨갛지만, 누구든 먹을 수 있을 정도의 매콤 달콤함이에요. 여기에 곁들여지는 두 가지 소스는 각각 특징이 있는데요. 고소함을 업그레이드하는 콩가루가 왼쪽에 있고, 오른쪽의 볼케이노 레드소스는 강렬한 매운맛을 볼 수 있어요. ( 바삭한 껍데기는 아니니 참고하세요~)

 

4. 영화관 오징어 4,100원

영화관에서 오징어를 사 먹게 되는 이유는 바로 유혹적인 버터 향이 한몫을 하죠? 이 제품도 전자레인지에서 나오면 그 향이 진동을 해요~ 배합땅콩버터 14.81%를 함유하고 있는데요. 색상에서도 땅콩버터의 스멜이 느껴져요.

영화관에서 파는 딱 그 맛이에요. 이보다 더 정확한 설명이 없을 것 같은데요. 쫄깃하면서 부드러운 식감과 짭조름하고 고소한 버터 향이 가득한 오징어! (근데 쵸큼 양에 비해 비쌈)

 

5. 마라족발 7,900원

모서리 족발과 달리 뼈가 없는 족발이라 편하게 먹을 수 있다는게 장점인데요. 이 제품에는 포크가 함께 들어있어요. 조리법은 마라 소스를 올려서 전자레인지에 30초 데워주면 되는데요. 소스를 부어보니 건고추 아주 가득 쏟아져 나오네요.

육질은 부드럽고 쫄깃함이 시중 족발 식감과 크게 다르지 않아요. 그런데 소스가 무척 강렬해요. 짭조름함과 매운맛이 첫맛부터 강하게 때리는데요. 짠맛이 강한편이라 술이 아주 쭉쭉 들어갈 것 같네요. (소주 2병도 가능할 듯)

 

6. 임창정의 모서리 족발 7,500원

모서리 족발은 피클과 새우젓을 제외하고서 족발만 전자레인지에 30초 데워주면 되세요. 제품 안에 비닐장갑이 동봉되어 있는 센스가 돋보이는데요. 미니 족이라 그립감이 아주 좋아요~ ㅎ

뜯어보니, 뼈에 붇은 살코기 양이 무척 많았어요. 보통 혼술 하실 때 TV나 영화를 보시잖아요? 한참을 뜯을 수 있기 때문에 집중하면서 볼 수 있겠어요. 함께 동봉된 고추 장아찌는 새콤한 맛이 시판 장아찌보다는 강하지 않고 딱 부담없이 먹을 정도였어요. 그리고 담백한 족발과 잘 어울리기도 했구요.

 

7. 인생 라면 1,000원

인생 라면은 가격 대비 인생 라면이라고 하는 게 가장 맞을 것 같아요. 특별한 맛이 아니라 육개장과 거의 흡사한 맛이에요. 그래도 '컵라면' 하면 육개장이니 맛은 평타라고 해두죠.

 

(필수)술. 퇴근길 맥주

작명 센스가 봐도 봐도 좋은 CU의 인기 맥주 퇴근길이에요. 대낮에 먹는 술이 가장 맛있는 법이죠. 고럼~ 술잔을 채워볼까요?

IPA 맥주는 흑맥주처럼 홉 향이 강하고 풍성한 바디감이었어요. 매운 안주를 먹었을 때, 입안의 화를 잠재우고 싶을 때 먹는다면 딱일 것 같네요.

필스너 맥주는 IPA와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가벼운 맛이라서 가볍고, 시원하게 즐기기에 딱이에요. 어떤 안주든 잘 받아줄 것 같아요.

시식단 출동! 에디터 3총사의 리뷰

에디터 Babshim의 Pick: 6번 모서리 족발

  1. 1순위: 모서리 족발 간이 가장 담백하고, 씹는 맛이 좋아서 스트레스 해소가 될 것 같아요. 여기에 청양고추 피클이 곁들여져서 느끼하지 않아 좋았어요.
  2. 2순위: 마라 족발 소스 맛이 강하긴 하지만, 족발을 소스에 살짝만 찍어 먹으면 꽤 괜찮은 조합이었어요.
  3. 3순위: 한끼계란구이계란말이 달달하면서 진한 육수 맛이 느껴지는 계란말이의 포근함에 맘도 녹네요.

 

에디터 Luv_food의 Pick: 3번 나혼자 껍데기

  1. 1순위: 나혼자껍데기 가격 대비 양이 푸짐하고, 무엇보다도 간이 딱 적절했어요. 매운맛을 느끼고 싶을 땐 따로 담겨 있는 소스에 찍어 먹으면 되고요.
  2. 2순위: 한끼계란구이 달달하면서도 짭조름한 맛으로 소주랑 가볍게 즐기기 딱 좋겠어요.
  3. 3순위: 영화관 오징어 영화관에서 즐겨먹던 주전부리인데, 맛이 똑같아요.

 

에디터 Single_cooking의 Pick: 3번 나혼자 껍데기

  1. 1순위: 나혼자껍데기 젤리같이 쫄깃한 껍데기 식감이 매력적이에요. 잡내가 하나도 없어서 좋아요.
  2. 2순위: 한끼계란구이 집에서 해먹는 계란말이도 좋지만, 육수의 맛이 푹 베인 일본식 계란말이가 술안주로 더 좋은 것 같아요.
  3. 3순위: 마라 닭강정 식감이 조금 아쉽긴 했는데요. 하지만 마라 특유의 향과, 달콤한 맛이 매력적이라 골랐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