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95년 이후 출생 아이돌 팔에만 보이는 특별한 자국의 정체

by연예톡톡

‘불주사’라는 말, 알고 계시나요? ‘불주사’는 생후 4주 안에 맞는 결핵 예방주사입니다. 의료장비가 넉넉하지 않던 시절 여러 번 쓰려고 불로 소독하여 ‘불주사’라는 이름이 붙었다고 하는데요. 맞으면 특유의 흉터가 남는 이 주사는 시대의 흐름을 타고 새로운 형태로 진화해왔습니다.

그에 따라 주사 흉터 자국으로도 나이를 가늠할 수 있게 되었는데요. 최근 데뷔하는 어린 아이돌들을 통해서도 그 사실을 확인할 수 있죠. 95년생 이하의 아이돌의 팔뚝에서 볼 수 있다는 18개의 주사자국. 정확히 어떤 종류의 예방주사인지 한번 알아볼까요?

1. 결핵 예방 BCG 주사

출처 - YTN

우선 결핵 예방 주사에 대해 알아봅시다. 결핵 예방을 위한 BCG 백신 주사는 피내용과 경피용 두 종류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피내용은 피부에 15도 각도로 주삿바늘을 넣어 백신을 주입하는 방법이며 경피용은 피부에 주사액을 바른 후 9개 바늘을 가진 주사 도구를 이용해 두 번에 걸쳐 눌러 접종하는 방법입니다.

과거 70년대부터 사용된 피내용 주사와 피내용 주사의 문제점을 개선해 등장한 경피용 주사, 두 종류의 결핵 예방주사는 주사 자국의 모양, 백신 효과, 흉터의 지속성, 가격의 지불 유무 등에 따라 선호도가 달랐는데요. 그 차이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2. 주사 방식의 피내용 주사, 바늘 형태의 경피용 주사

출처 - KBS 비타민

보건소를 통해 무료로 접종 받을 수 있는 피내용 주사의 경우, 1.2mm 매우 얇은 진피 내 접종을 해야 하기 때문에 생후 4주 내의 어린아이에게 주사하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 따라서 피내에 접종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으면 접종 부위 흉터, 림프선염과 같은 국소 이상반응이 나타날 위험성이 있었습니다.

출처 - KBS 비타민

이와 같은 문제점을 개선한 주사로 9개의 바늘식 도장을 이용해 피부에 흡수하는 경피용 주사가 1993년에 등장했습니다. 이 주사는 접종하기 간편하고 흉터가 경감된다는 장점이 있는데요. 이에 따라 1993년 이후 유료임에도 불구하고 경피용 주사를 선호하는 부모들이 늘어났죠. 하지만 경피용은 제대로 접종됐는지 알 수 없어 결핵 예방 효과가 떨어진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최근에는 인기가 줄어드는 추세입니다.

3. 1995년생 이후 출생 아이돌 팔에는 주사 자국이 18개?

출처 - 티스토리_트와이스 정리정돈

1993년 등장한 활성화된 이 도장 형태의 경피용 주사는 차츰 인기를 얻어 95년쯤 일반화됩니다. 따라서 95년 이후 출생자의 팔에서는 이 주사 자국을 쉽게 찾아볼 수 있는데요. 현재 25세 이하의 아이돌들도 예외는 아닙니다.

출처 - MBC 복면가왕

지난해 ‘복면가왕’에 출연한 그룹 아이즈원의 안유진의 경우, 민소매 원피스 아래로 드러난 팔뚝에서 주사자국을 볼 수 있었는데요. 그는 2003년생으로, 올해 17살이죠. 같은 그룹 멤버인 장원영은 ‘장원영 나이 체감 확 드는 사진’이라는 제목의 게시글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었습니다. 해당 게시글에는 팔뚝에 있는 18개의 주사자국을 드러낸 장원영의 사진이 함께 게시되었죠. 장원영 또한 2004년생으로 1995년생 이후 출생자입니다.

1998년생인 그룹 여자친구의 멤버 신비와 1996년생인 그룹 트와이스의 모모, 2000년생인 그룹 엔시티의 제노 또한 같은 형태의 주사자국으로 1995년생 이후 출생자임을 알 수 있죠.


지금까지 시대에 따른 결핵 주사의 변화와 함께 주사 자국으로 가늠하는 세대의 차이 등을 알아보았습니다. 물론 개인의 피부, 회복력에 따라 흉터가 남지 않는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성인이 되어서도 이 자국을 갖고 있다고 하는데요. 왼쪽 팔을 보면 주변 사람의 연령을 어느 정도 추정해볼 수 있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