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김종양 인터폴 총재 입국.. 文 대통령 "국민 자부심 높였다"

by파이낸셜뉴스

김종양 인터폴 총재 입국.. 文 대통

(사진=연합뉴스)

한국인 최초로 인터폴(ICPO, 국제형사경찰기구) 수장이 된 김종양 신임 인터폴 총재(57)는 "치안력이 약한 지역의 치안력을 높이는 것이 가장 우선적으로 해야 할 일"이라고 하면서도 본인의 당선이 한국 범죄좌의 국내 송환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협력과 공조 유도할 것"

김 총재는 2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 입국했다. 그는 "194개 인터폴 회원국 중 경찰력이 우수한 곳도 있고 떨어지는 곳도 있다"면서 "보다 안전한 세상을 위해 협력하려면 각국 경찰력이 비슷해야 제대로 된 협력과 공조를 유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인터폴 선임 부총재였던 김 총재는 지난 21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열린 제87차 인터폴 총회에서 러시아 후보를 제치고 총재로 당선됐다.


그는 "범죄는 계속 고도화하고 있고 범죄 예방이나 범죄자 추적에 첨단화한 시스템을 개발해 전 회원국에 공유하고 공급하는 것도 인터폴의 중요한 일 중 하나"라며 "인터폴 사무총국 상근자들이 첨단화하는 신종범죄에 어떻게 대응할지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계엄문건' 작성을 지시한 혐의를 받고 현재 미국 체류 중인 조현천 전 국군기무사령관 등 한국인의 중요 국외도피사건을 들여다볼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국외도피사범이나 적색수배된 한국 범죄자를 국내 송환하는 데는 간접적 도움을 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김 총재는 "인터폴 총재는 전 세계 경찰기구 대표라 한국 문제만 세심하게 살펴볼 수는 없다"면서도 "인터폴 사무총국은 전 세계 회원국이 국외도피사범이나 적색수배범 소재지 확인 또는 소환요청 절차를 거치도록 돼 있다. 한국인이 총재가 됐으니 그런 부분에서 보이지 않는 득도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국민 자부심 높였다"

또 "한국 경찰 경쟁력이 국제적으로는 거의 톱 클래스인데 국제무대에서 한국 경찰력을 보여줄 기회가 별로 없었다"며 "한국 경찰 출신이 총재가 됐다는 것은 한국의 우수한 치안력을 전 세계에 전파할 좋은 기회도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민 청장이 대독한 축전을 통해 "한국인 최초로 국제 형사기구 수장이 된 것을 축하한다"며 "개인과 가족에게 큰 영광이면서 우리 국민의 자부심을 높여줬다"고 격려했다.


경남 창원 출신인 김 총재는 1985년 행정고시에 합격한 후 1992년 경정으로 경찰생활에 입문했다. 미국 경찰 주재관, 핵안보정상회의 경찰준비단장, 경찰청 외사국장 등을 거쳤으며 2012년 인터폴 집행위원에 올랐고 이어 3년 뒤인 2015년 경기지방경찰청장 재임 당시부터 인터폴 부총재로 활동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