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마약·성범죄약물 즉석에서 판별하는 탐지키트 만든다

by파이낸셜뉴스

생명공학연구원-경찰청, 성범죄약물 사전진단 기술 개발 사업 착수

파이낸셜뉴스

마약·성범죄약물. 게티이미지 제공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경찰청과 공동으로 '휴대용 성범죄 약물 신속 탐지 기술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 사업에 착수한다고 30일 밝혔다. 생명연 바이오나노연구센터 임은경 박사 연구팀은 경찰청 긴급 R&D 사업의 일환으로 성범죄약물 사전진단 기술개발을 목표로 하는 국민생활안전 긴급대응연구사업의 주관기관에 선정됐다.


이번 연구 사업은 마약 및 약물이용범죄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다부처 R&D 연구사업의 발족을 위한 시범사업으로 생명연, 경찰청과 ㈜에지피컴퍼니가 참여해 성범죄약물 사전진단 키트의 현장실증을 목표로 진행될 예정이다.


현재 국내에서 사용하는 마약 감정시약은 소변, 혈액 및 모발에서 검출하는 사후 감정 시약이며,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는 실정이다. 또한, 해외에서 수입되는 제품의 경우 고가이거나, 부정확성, 안정성의 문제 및 온라인 구매가 제한되는 등의 보급성 제한의 한계를 가지고 있다. 이에 국내 실정에 최적화된 성범죄약물을 포함한 마약류 사전정밀 진단기술 개발의 필요성으로 본 연구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


연구팀은 성범죄약물을 검출할 수 있는 나노 발색소재를 이용해 사용과 휴대가 간편한 종이나 스티커 형태의 성범죄약물 진단키트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나아가 성범죄 약물이 술이나 음료 등에 포함돼 있는지 사전에 감지하는 종이 형태의 '휴대용 탐지 키트' 개발을 최종 목표로 한다. 시제품이 완성될 시, 경찰청과 협력을 통해 시범지구 선정 및 현장실증 테스트를 수행해 성범죄약물을 포함한 마약류 관련 범죄의 사전 예방 시스템을 구축하고 운용할 예정이다.


한편, 생명연은 경찰청,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행정안전부, 한국연구재단, ㈜에이지피 컴퍼니 등이 참석한 가운데 30일 생명연에서 착수보고회를 개최한다. 이번 보고회는 약물 성범죄의 사전예방을 위해 추진하는 사업 연구 현장을 방문하고, 제안기관과 연구수행기관의 과제 내용을 공유하는 자리로 기획됐다.


본 긴급대응사업의 연구책임자인 생명연 바이오나노연구센터의 임은경 박사는 "현안 대응 시범사업이 성공적으로 수행될 경우, 성범죄약물 외에도 현재 시중에 불법적으로 유통되고 있는 마약류와 새롭게 출현하고 있는 신종 마약 등을 대상으로 나노소재 플랫폼을 활용한 마약류 사전 및 사후진단 기술 개발로 연결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고 말했다.


생명연 김장성 원장은 "생명연이 보유하고 있는 연구역량을 적극 발휘해, 출연연이 향후 R&D 플랫폼 구축 등 연구개발을 통해 국내 사회문제 해결 및 국민생활안전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생명연은 바이오기술을 통해 사회적 문제나 국민 현안 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