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장제원 아들, 음주운전 시인"..'운전자 바꿔치기' 의혹 수사팀 보강

by파이낸셜뉴스

"사고 당시 혐의명백성 판단 어려워..추적에 자수한 듯"

파이낸셜뉴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왼쪽)과 아들 장용준씨. /사진=뉴스1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아들 장용준씨(19)가 경찰 조사가 시작되자 음주운전 사실에 대해 인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9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정례 간담회에서 "경찰이 자료를 찾으면서 추적하고, 운전했다고 주장하는 제 3자에 대한 확인 작업에 들어가니까 자수하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민 청장은 이날 "(장씨가) 본인도 조금 시간이 지나서지만 음주운전에 대해서는 시인했다"면서 "(제 3자가 운전했다고 주장한 부분 등)관련해 제기된 의혹에 대해서는 수사팀을 보강해 신속히 조사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관련 의혹들에 대한 부분도 구체적으로 당사자들 간 어떤 이야기들이 오갔는지 나와야 어떤 책임을 물을지 판단할 수 있어 조사 중"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주변 CC(폐쇄회로)TV 등 물적증거 확보를 통해 진상이 빨리 밝혀질 것으로 내다봤다.


또 사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음주운전 사고로 장씨를 임의동행 또는 체포하지 않고 돌려보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장씨가) 사고난 지점에 바로 있지 않고 떨어진 곳에서 '(본인이)운전자가 아니다'고 주장했고, 사고 피해자도 정확하게 운전자를 보지 못한 상황이라 당시 상황으로는 혐의 명백성을 판단하는데 애로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민 청장은 "당시 상황에서는 현장의 불명확성 때문에 경찰이 즉시 판단할 수 있는 단서들이 없는 상황이었다"며 "이 때문에 우선 (혈중알코올농도) 측정을 하고, 여러가지 그런(운전자 바꿔치기 등) 행위 혐의를 비롯해 운전자부터 찾는 조사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신속 진상 규명 요구가 있기 때문에 관련 사항에 대해 수사팀을 보강해 관련 사항을 면밀하고 엄정하게 수사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에 따르면 장씨는 지난 7일 새벽 서울 마포구 소재 거리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차를 몰다 오토바이와 충돌하는 사고를 낸 혐의를 받고 있다. 사고 당시 장씨의 혈중 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08% 이상으로 알려졌다.


사고를 낸 후 장씨는 오토바이 운전자에게 "아버지가 국회의원"이라며 합의를 시도하고, 출동한 경찰에 자신이 운전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장씨의 음주운전 및 운전자 바꿔치기 시도 등 관련 의혹에 대해 조사중이다. 경찰은 사고 후 변호인을 대동해 1차 경차 조사를 받고 귀가한 장씨를 비롯해 장씨가 운전자라고 지목한 남성에 대해서도 추가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장제원 의원은 지난 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아버지로서 이루 말할 수 없이 참담한 심경"이라며 사죄의 뜻을 전했다.


gloriakim@fnnews.com 김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