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건강

코팅 벗겨진 프라이팬, 안 바꾸고 계속 쓰면...

by파이낸셜뉴스

금속 성분 용출량 증가 경향.. 중금속은 검출 안돼

파이낸셜뉴스

[사진=픽사베이] /사진=fnDB

바닥의 코팅이 벗겨질 정도로 오래 사용한 프라이팬은 과감히 버려야 한다. 19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프라이팬 바닥 코팅이 벗겨져 본체가 보인다면 새로운 제품으로 교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코팅 프라이팬을 대상으로 코팅 손상 정도에 따른 중금속 등 유해물질 용출량을 조사했다.


그 결과 중금속(납, 카드뮴, 비소)은 최초로 용출했을 때만 미량 검출됐다. 코팅 마모가 진행하더라도 손상 정도와 상관없이 거의 검출되지 않았다.


다만, 과도한 코팅 손상으로 프라이팬 바닥의 본체가 드러날 경우 '알루미늄 용출량'이 증가하는 경향이 있었다.


이럴 경우 새 제품으로 교체하는 것이 좋다고 식약처는 강조했다.


또 식약처는 “가정집에서 스테인리스 뒤집개 등 조리 기구를 사용하면서 1년 동안 프라이팬을 사용한다는 조건으로 코팅 손상 정도를 실험한 결과, 코팅 손상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새 제품, 식초 물로 10분 끓인 뒤 사용

프라이팬 구입 후 처음 사용할 때에는 물과 식초를 일대일로 섞은 식초 물을 넣고, 10분 정도 끓인 다음 깨끗이 세척하는 것이 좋다.


세척한 프라이팬을 기름 코팅으로 길들여주면 더 오래 사용할 수 있고, 조리 과정 중 금속 성분 용출도 줄일 수 있다.


■음식물, 프라이팬에 오래 두지 말아야

조리를 한 뒤에는 음식물을 프라이팬에 그대로 두지 말고 다른 용기에 옮겨 담는다. 조리할 때는 목재나 합성수지제 등 부드러운 재질의 뒤집개를 사용해 코팅 손상을 최소화하는 것이 좋다.


음식물이 눌어붙어 세척이 어려울 땐 프라이팬에 굵은 소금을 골고루 뿌리고 2~3분 가열한 뒤 키친타월로 닦아낸다.


#건강 #식약처 #프라이팬


​[파이낸셜뉴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