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유시민, '성희롱 방송' 논란에 공식사과.."즉각 제지못한 제 잘못"

by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파이낸셜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16일 자신의 유튜브 생방송에 출연한 패널의 성희롱 발언 논란에 "해당 기자분과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며 공식 사과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진행자로서 생방송 출연자의 성희롱 발언을 즉각 제지하고 정확하게 지적해 곧바로 바로잡았어야 했는데 그렇게 하지 못한 것은 저의 큰 잘못"이라고 밝혔다.


그는 "성평등과 인권, 인간의 존엄성에 대한 저의 의식과 태도에 결함과 부족함이 있다는 증거라고 생각하며 깊게 반성한다"면서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성찰하고 경계하며 제 자신의 태도를 다잡겠다"고 전했다.


유 이사장은 "진행자로서 제가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 출연자와 제작진에게도 미안한 마음을 전하고 싶다"며 "다시 한 번 해당 기자분과 KBS기자협회, 시청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했다.


한편, 전날 유 이사장의 유튜브 채널에서 진행하는 '알릴레오' 생방송에 패널로 출연한 경제신문 A 기자는 "검사들이 KBS B 기자를 좋아해 술술술 (수사내용을) 흘렸다. 검사들에게 또다른 마음이 있었는지는 모르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이에 유 이사장은 방송 말미에 "약간 오해의 소지가 있을 것 같다. 검사들이 좋아하는 기자라든가, 이런 이야기들이 성희롱 발언으로 받아들여질 수도 있다"고 우려하자 A 기자는 "의도한 게 아니지만 불편함을 드렸다면 사과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논란은 더 확산된 가운데 KBS 기자협회는 성명서를 통해 "명백한 성희롱"이라고 비판하고, 유 이사장의 사과를 요구했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