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박경 사재기 발언.. 바이브, 임재현 등 "법적 강경 대응"

by파이낸셜뉴스

박경 '바이브, 송하예, 임재현, 전상근, 장덕철, 황인욱' 실명 언급 사재기 발언 논란

파이낸셜뉴스

박경 © News1 /사진=뉴스1

그룹 블락비 소속 가수 박경의 ‘사재기’ 발언 논란에 언급된 가수 측이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바이브(류재현, 윤민수)의 소속사 메이저나인은 25일 “기정사실화 되어버린 해당 논란을 바로잡기 위해 법적 절차에 따라 강경대응하겠다”라고 밝혔다.


바이브 측은 “지난 24일 소속 아티스트 바이브(VIBE)의 실명을 거론하며 악의적인 발언을 한 모 가수에 대한 공식입장을 전한다”라며 “당사는 회사를 통해 사과를 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을 주었음에도 불구하고 해당 가수로부터 전혀 진심어린 사과를 받지 못했다”라고 설명했다.

파이낸셜뉴스

바이브 /사진=뉴시스

그러면서 ”기정사실화 되어 버린 해당 논란을 바로잡기 위해 앞으로 법적 절차에 따라 강경대응 할 것 임을 밝힌다. 이미 당사 아티스트는 씻을 수 없는 심각한 명예훼손과 정신적 고통을 당했고,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않고 아니면 말고 식의 루머를 퍼트린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바이브 측은 “당사는 해당 발언 직후 온라인 상에 계속되는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악의적인 비방, 확인되지 않은 허위사실 유포 등에 관해서도 자료를 취합하고 있다”라며 “법적 대응 대상이 될 경우 그 어떤 선처와 합의도 없을 것이며 강력하게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알린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사재기 논란에 언급된 가수 임재현 측 역시 강경 대응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날 임재현 소속사 측은 “사재기에 의한 차트 조작은 명백한 범죄행위이며 당사와 아티스트는 그런 범죄 행위를 저지른 사실이 없음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라며 “사재기 의혹은 사실 무근”이라고 주장했다.

파이낸셜뉴스

가수 임재현© News1 /사진=뉴스1

그러면서 “박경씨가 공개적으로 명예를 훼손한 것에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하며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책임을 묻고 법률검토를 통해 강경대응할 것임을 알린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박경은 지난 24일 자신의 SNS를 통해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해 논란이 일었다.


#박경 #사재기 #바이브 #임재현


hoxin@fnnews.com 정호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