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안경 쓰는 사람에게 희소식!
시력 좋아지는 습관 5

byGirlStyle 걸스타일 코리아

시력검사할 때 시력검사표가 전혀 보이지 않는 ‘프로안경러’, ‘프로렌즈러’가 좋아할 희소식! 시력을 회복할 수 있는 생활 습관이 있대. 시력 회복 프로젝트 오늘부터 당장 시작하자!

1. 눈을 따뜻하게

눈 주위를 따뜻하게 하면 눈가로 가는 혈류가 좋아져. 혈류가 좋아지면 자연스레 시력도 좋아지고 두통이나 어깨 결림, 자율신경 불안정까지 개선되는 효과가 있지. 가장 간단한 방법은 스팀 타월! 깨끗한 타월을 물에 적셔 전자레인지에 40초 정도 데운 뒤 눈꺼풀 위에 올려주기만 하면 돼.

2. 원근 스트레칭

우리는 평소 스마트폰을 보며 일정 거리에만 초점을 맞추지. 이런 생활 습관은 눈의 초점을 맞추는 근육이나 초점을 조절하는 안구 내의 조직인 모양체근을 굳게 만들어. 먼 곳과 가까운 곳을 교대로 바라보면 초점을 조절하는 힘이 길러지고 모양체근이 풀려 부드럽게 움직이지.

3. 틈틈이 안구 운동을 하자

스마트폰을 보다가 눈에 피로감이 몰려온다고 느껴질 때, 안구를 여러 방향으로 움직이는 안구 운동을 하면 시력이 개선되는 효과를 볼 수 있어. 눈동자로 나비를 그린다고 생각하고 눈동자를 움직이자. 눈을 상하좌우로 움직여주면 평소에 사용하지 않던 근육을 사용하게 돼 눈의 피로가 줄어들어.

4. 기름샘을 청소하자

눈에 보이지 않지만 우리 안구의 기름샘은 찌꺼기와 노폐물로 가득해. 먼저 따뜻한 녹차 티백을 올린 화장 솜을 눈 위에 올리고 5분 정도 눈 주위를 찜질해줘. 그런 다음 화장 솜으로 눈의 기름샘을 닦아주면 온찜질 효과로 기름샘이 열리고 노폐물이 말끔히 제거돼.

5. 눈을 지그시 감았다 뜨자

하루에 다섯 번, 눈을 지그시 감았다 뜨는 동작만 해도 시력은 눈에 띄게 좋아져. 우리 눈은 5초에 한 번 정도 깜빡이는데 PC나 스마트폰 등을 오래 보고 있으면 눈을 계속 뜬 상태지. 이는 눈에 당연히 무리를 줄 수밖에 없어. 눈을 계속 뜨고 있는 것은 물통을 들고 그 자세를 유지하는 것처럼 눈에 무리를 주는 행동이거든!


텍스트 : 걸스타일 코리아
출처 : 각 이미지 내 출처 표기, 핀터레스트, 각 연예인 인스타그램
소스 : 보그 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