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전원책 폭로 기자회견 연다…
한국당 ‘흙탕물 싸움’ 번지나

by한겨레

폭로전 번진 조강특위 갈등

불거지는 비대위 책임론

14일 폭로 기자회견 예고

‘인사 강요 논란’ 언급할 듯

연잇는 잡음에 당협도 술렁

“당협 쇄신 힘 잃어” 지적


전원책 폭로 기자회견 연다… 한국당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의 리더십이 흔들리고 있다. 최근 돌출발언 등을 이유로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외부위원에서 해촉된 전원책 변호사가 14일 폭로 기자회견을 예고하며 ‘흙탕물 싸움’마저 우려된다. 당협위원장 전체 사표를 받으며 야심차게 추진한 당 쇄신은 이미 빛이 바랬다는 평가가 나온다.


전 변호사는 12일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수요일(14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회견을 열겠다. 장소는 미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해촉 뒤 언론 인터뷰에서 “모든 내막을 이야기하자면 한도 끝도 없지만, 김병준 위원장이 특정인을 조강특위 위원에 넣어달라고 명단을 갖고 온 적 있다”고 밝혀 비대위 쪽과 갈등을 빚은 배경에 김 위원장의 인사외압이 있었음을 시사한 바 있다. 조강특위는 현재 전원 공석 상태인 당협위원장을 심사하는 권한을 갖고 있다. 전 변호사는 “그런다고 대권 도전할 수 있겠느냐”고 하는 등 김 위원장을 비판하는 발언도 언론을 통해 쏟아낸 바 있다.


김병준 위원장은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조강특위 인사가 원활하지 않아 당에 추천된 인사 2명을 (조강특위 위원으로) 추천했다”며 “전 변호사에게 가까운 분들을 써서 빨리 인사하면 되지 않겠느냐고 했더니 ‘안 한다’고 해 안 하면 안 하는대로 빨리 인사를 마무리 지어 달라고 부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제가 모르는 분, 저와 아무 관계 없는 분들을 (써 달라고) 강요할 일이 있겠느냐”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전 변호사를 해촉한 배경에 대해 “조강특위 권위가 무너지고 비대위를 비롯한 당 기강이 무너지면 어떤 혁신도 불가능하다”며 “작은 혁신과 개혁조차 희화화할 가능성 있어서 (전당대회 등을 연기하자는 전 변호사 주장을) 그대로 수용하기 어려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미 조강특위 인사 추천을 놓고 조강특위와 비대위가 ‘이해관계’ 갈등을 빚어온 것처럼 비춰지면서, 당협위원장 전면 쇄신에서 시작하려던 당 혁신은 동력을 잃었다는 평가다. 오히려 국민들에게 외부 인사들이 전당대회를 앞두고 자기 계파 사람을 심으려는 이권 다툼을 벌인 것처럼 비치고 있어, 비대위 리더십은 물론 당의 혁신 의지에도 의구심이 일고 있다. 전 변호사의 14일 기자회견 이후 ‘흙탕물 공방’이 이어질 경우 김병준 비대위원장과 김용태 조강특위위원장 책임론으로까지 번질 가능성이 크다. 친박(근혜)계인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혁신 작업이 순수성을 잃었다”며 “(당협 쇄신은) 전당대회를 위한 땜빵 작업에 그칠 것”이라고 말했다. 정우택 의원도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당협위원장 인적 쇄신은 크게 달라질 것이 없을 것으로 본다”며 “외부 인사를 데려왔다가 해촉하기까지 과정에서, (전 변호사를) ‘십고초려’하며 데려 온 당 지도부도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정유경 기자 edge@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