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문무일 검찰총장, 형제복지원 피해자에게 ‘눈물’로 사과

by한겨레

피해자 증언 들으며 눈물 보여

사과문 읽을 때도 눈물 흘려

피해자들 “특별법 제정·검찰 개혁” 요구

문무일 검찰총장, 형제복지원 피해자에

“과거 정부가 법률에 근거 없이 내무부 훈령을 만들고….”


문무일 검찰총장은 준비해 온 사과문을 쉽게 읽지 못했다.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하더니 “… 보호한다는 명분으로 국가 공권력을 동원해 국민을 형제복지원 수용시설에 감금했다”는 첫 문장을 겨우 읽었다. 흐르는 눈물을 닦기 위해 안경을 벗었다가 다시 썼다. 외압으로 검찰 수사가 흐지부지된 상황을 말하며 “이러한 과정은 민주주의라고 할 수 없다” “마음 깊이 사과드린다”고 했다.


27일 오후 3시 국회가 보이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이룸센터 2층 교육실에서 문 총장이 1970~80년대 최악의 인권유린 사건으로 꼽히는 부산 형제복지원 사건 피해자 30여명에게 직접 고개 숙여 사과했다. “그때 검찰이 진상을 규명했다면 인권침해 사실이 밝혀지고 후속 조치도 이뤄졌을 것”이라며, 30여년 전 외압에 굴복해 수사를 제대로 하지 못했던 검찰의 과오를 인정했다. 문 총장은 피해자 모두에게 일일이 고개를 숙이고 악수를 청했다.

문무일 검찰총장, 형제복지원 피해자에

이날 김대우(57)씨 등 피해자 5명은 형제복지원에서 겪은 일이 이후 자신과 가족의 일생을 어떻게 망가뜨렸는지 증언했다. 초등학교 3학년이었던 김씨는 세차례나 형제복지원에 붙들려 갔다고 한다. “(어릴 때 수용돼) 배우지 못한 게 한스럽다. 친구가 없다”고 했다. 박순이씨는 “검찰 책임도 있다. 똑바로 수사했으면 이 자리가 필요 없다”고 했다. 증언이 이어지는 동안 문 총장은 입술을 꽉 다문 채 증언을 경청했고 눈물을 보였다.


1986~87년 형제복지원 사건 수사검사로 진실을 밝히는 데 앞장서온 김용원 변호사도 이날 ‘후배 검사’의 사과 자리에 함께했다. 그는 “자기반성을 통해 방해받지 않고 거악 척결 수사를 할 수 있도록 검찰의 체질을 바꿔야 한다”고 했다.


피해자들은 문 총장에게 “선배 검사들의 잘못을 후배 검사들이 책임져달라”고 했다. 한종선 형제복지원 피해생존자모임 대표는 “진상규명 특별법 제정을 검찰에서 강력하게 주장해달라. 모든 인권유린 사건에서 검찰다운 검찰이 돼달라”고 당부했다.


최우리 기자 ecowoori@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