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김성일이 만난 완소 피플

공대생 출신 늦깎이 모델, 세계를 휩쓸다

by한겨레

군대서 패션지 보고 감명 받아 모델로 전향한 박경진

데뷔 직후 ‘엠포리오 아르마니’ 오프닝에 서

워킹 수업 받지 않고 ‘나만의 스타일’ 살려 호평

“데이비드 보위처럼 문화적 영향력 있는 이 되고파”

공대생 출신 늦깎이 모델, 세계를 휩

모델 박경진(27)씨가 지난 해 12월 28일 김성일 스타일리스트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5년 10월에 열린 이탈리아 밀라노 패션위크 행사 중 하나인 ‘2016 엠포리오 아르마니’ 패션쇼에서 런웨이 첫 번째 주자로 무대를 밟은 이는 한국인 모델 박경진(27)씨였다. 동양인 최초라고 한다. 24살 늦깎이 모델로 데뷔한 후 외국 굴지의 패션쇼에 도전장을 내민 지 1년도 채 안 돼 이뤄낸 성과였다. 오프닝 모델은 그해 그 브랜드의 얼굴 같은 존재다. 지금 그가 행보가 궁금하다.


모델 겸 방송인 한혜진(35)씨는 몇 년 전 한 방송에서 “패션쇼에서는 오프닝과 엔딩 무대가 중요하다. 그 자리에 서려고 톱모델끼리 신경전을 벌이기도 한다”고 말했다. 외국에서 무명 모델에 불과했던 박경진(27)씨는 4년 전 ‘2016 엠포리오 아르마니’ 패션쇼 오프닝 모델로 서면서 국내외 패션업계에서 화제가 됐었다. 그 뒤로 박씨는 2017년 글로벌 브랜드 ‘준지’(Juun.J)의 캠페인 모델로 활동하는 등 왕성한 활동을 펼쳐 왔다. 지난해 12월28일 김성일 스타일리스트가 그를 만났다.

공대생 출신 늦깎이 모델, 세계를 휩

박씨가 서울 강남구에 있는 한 카페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성일(이하 김) : 패션쇼에서 몇 번 봤지만, 얘기 나눈 건 처음이네요. 모델 일을 늦게 시작했다면서요?


박경진(이하 박) : 네, 군대 제대 후 처음 했어요. 2014년 국내 패션 브랜드 ‘뮌’(MUNN) 쇼에 서면서 데뷔했죠. 그때 24살이었으니까 늦게 시작한 편이죠.


김 : 보통 10대 중·후반에서 20대 초반 시작하는 편이니까 늦은 편이네요. 그 전에는 무슨 일을 했어요?


박 : 대학에서 화학을 전공했어요. 공대생이었죠. 생각보다 적성에 맞지 않더군요.(웃음)


김 : 나와 비슷하네요. 대학에서 국문학을 공부했지만, 입대 후 내게 맞는 멋진 일이 뭘까 고민하다 패션업계로 오게 됐죠. 경진씨는 키가 무척 크잖아요.(그는 189㎝다) 타고난 모델 체형인데.


박 : 키가 크고 마른 게 콤플렉스였어요. 군대에서 우연히 패션잡지를 보고 ‘이거다’ 싶었어요.


김 : 어떤 내용을 봤나요?


박 : 독일의 명품 브랜드 ‘질 샌더’의 패션쇼 사진이었어요. 패션 디자이너 라프 시몬스가 쇼를 맡고 있었을 때였어요. 남성복인데 마른 체형이 입어도 될 법한 여성적인 옷이었죠. ‘마른 체형도 이렇게 멋있을 수가 있구나’ 감탄했죠.


김 : 제대 후에 바로 모델 일을 했나요?


박 : 처음에는 무작정 옷가게에서 아르바이트를 했어요. 2014년에 그 가게에 드나들던 한 패션 브랜드 관계자 분이 모델 일을 제안해주셔서 시작하게 됐어요.


김 : 공대생이 갑자기 패션 일을 하게 됐으니, 진로가 확 바뀐 거네요.


박 : 패션에 아예 관심 없었던 건 아니에요. 어머니가 한때 디자이너 앙드레김 선생님의 무대에 잠깐 올랐던 모델이셨어요. 옷의 중요성을 잘 아셨죠. 초등학교 때 어머니께서 아침마다 제 침대 위에 그날 입고 갈 옷을 놓아주셨지요. 가방까지 세심하게요. 자연스럽게 옷을 잘 입는 일에 관심이 생겼어요.


박경진씨가 2014년 국내서 모델로 데뷔해 이듬해 이탈리아 밀라노 패션위크의 문을 두드리며 외국 패션계에 도전했을 때 아무도 그가 이런 눈부신 성과를 낼지 예상하지 못했다. 워킹을 제대로 배워본 적도 없는 그였다. 주변의 우려를 뒤엎고 박씨는 모델들의 꿈인 영국의 브랜드 ‘비비안 웨스트우드’의 패션쇼에도 올랐다. 한 해만 반짝하는 신인 모델이 아니었던 것이다. 2016년에는 파리 패션위크에서도 증명했다. 프랑스의 명품 브랜드 ‘에르메스’, ‘드리스 반 노튼’ 등 패션쇼 무대를 섭렵한 그는 현재까지 정상급 모델로 활동 중이다.

공대생 출신 늦깎이 모델, 세계를 휩

‘2016 엠포리오 아르마니’ 패션쇼 오프닝에 선 박씨. 와이지케이플러스 제공

김 : 외국에 진출하자마자 유명 패션 브랜드 쇼의 오프닝을 했다면서요.


박 :처음부터 무조건 외국 무대에서 모델 활동을 해야겠다고 생각했어요. 늦게 시작했는데 어떻게 바로 외국 무대에 설 수 있겠느냐며 염려했지만 도전했죠.


김 : 어떻게 뽑히게 된 거예요? 원래 오프닝은 유명 모델을 세울 때가 많잖아요.


박 : 엠포리오 아르마니의 모델 캐스팅장에 도착했을 때, 그 브랜드 관계자들이 회의를 하고 있었어요. 저를 보자마자 놀란 표정을 짓더니 뭐라고 하더라고요. 영어를 한 마디도 못 할 때여서 제 뒤에 누가 있나 싶어 두리번거렸죠. 그런데 아무도 없는 거예요.(웃음) 그날 베레모(챙이 없는 모자)를 쓰고 갔는데 ‘이건 어느 브랜드 모자야?’라고 물어보며 관심을 보이더니, 자기네 브랜드의 베레모를 가져와 쓰게 한 뒤 ‘오, 좋아’ 하더라고요.


김 : 그 유명한, 디자이너 아르마니도 실제로 만났나요?


박 : 그분 앞에서 워킹을 했더니 ‘멋지다’고 해주셨어요. ‘이번 쇼의 오프닝은 너다’라고 하더군요. 순간 눈물이 나왔죠. 처음 외국에서 따낸 무대가 오프닝이라는 게 믿어지지 않았어요.

공대생 출신 늦깎이 모델, 세계를 휩

‘2016 비비안 웨스트우드’ 패션쇼에서도 박씨는 런웨이를 걸었다. 와이지케이플러스 제공

김 : 다른 패션 브랜드 무대에서도 섰던데요. 기억나는 일화가 있나요?


박 : 당시 ‘비비안 웨스트우드’의 모델 캐스팅장도 갔어요. 200명 넘게 줄을 서있었죠. 원래 티셔츠와 바지만 입고 워킹 하는 분위기인데, 저는 제 스타일대로 입고 베레모도 썼죠. 바로 ‘합격’이란 말을 들었어요.


김 : 늦깎이인 데다가 패션쇼 경험도 거의 없었는데, 캐스팅 성공 노하우가 뭘까요?


박 : 능숙하지는 않았지만, 패기와 자신감이 충만했던 게 눈길을 끌었던 것 같아요. 당당하게 베레모를 쓰고 다닌다든지. 헤어스타일도 독특해서 튀었고요.


김 : 헤어스타일이 남들과 좀 달랐나 봐요.


박 : 원래 머리 길이가 엄청 짧았어요. 그러면 다양한 헤어스타일을 할 수 없잖아요. 머리를 좀 길러서 펌을 했어요. 주변에서는 다 말렸지요. 짧은 검은 생머리를 해야 외국 패션쇼에 자주 설 수 있다면서요. 동양인 특유의 매력을 유지해야 캐스팅이 잘될 거란 얘기죠. 저는 성격이 하고 싶으면 해야 해서요.(웃음) 결국 새로운 헤어스타일로 2016년 파리 컬렉션의 문을 두드려봤죠.


김 : 반응이 어떻던가요?


박 : 남자 모델은 짧고 단정한 헤어스타일이 정석이었던 터라 제 모습이 신선하게 느껴졌던 것 같아요. ‘드리스 반 노튼’의 캐스팅 담당자가 ‘너무 예쁘다. 사진 찍어도 되냐’며 관심을 보였던 기억이 나요.


김 : 캐스팅을 대비해서 워킹 연습은 어떻게 했어요?


박 : 워킹을 전문적으로 배우진 않았어요. 열정 하나로 부딪혔어요. 평소에 패션쇼 영상을 보는 걸 좋아해서, 선배들의 워킹을 제 방식대로 풀어 보려고 노력했죠. 모델 캐스팅장에서는 3~5초 만에 당락이 결정 나거든요. 짧은 순간에 ‘나’를 보여주는 게 중요한 것 같아요.

공대생 출신 늦깎이 모델, 세계를 휩

‘2017 에르메스’ 패션쇼에서 박씨는 찬사를 받았다. 와이지케이플러스 제공

김 : 롤 모델이 있나요?


박 : 패션모델은 아니지만, 영국의 록 스타 데이빗 보위, 미국의 현대미술가 앤디 워홀 등이요. 자신만의 아우라를 만드는 이들에게서 매력을 느껴요. 그 아우라에 끌려 그들이 하는 음악, 미술 등에도 관심을 가지게 됐어요.


김 : 앞으로 어떤 모델이 되고 싶어요?


박 : 모델로서 할 수 있는 건 다 해보고 싶어요. 최대한 많은 패션쇼에 올라 경력을 쌓는 것도 중요하지만, 모델로서 자신만의 스타일을 대중에게 보여주는 것에도 흥미를 느껴요. 요즘은 에스엔에스(SNS) 등 온라인 채널이 활성화돼 있잖아요. 저만의 스타일을 보여주면서 종국에는 모델을 기반으로 다양한 일들을 해보고 싶어요.


김 : 구체적으로 어떤 일을 해보고 싶나요.


박 : 안경에 관심이 많아요. 안경 디자인을 공부해서 브랜드를 만들고 싶어요. ‘박경진’이라는 모델을 통해 대중이 패션 등 다양한 문화를 경험할 수 있게 하고 싶어요. 데이빗 보위의 음악을 좋아했던 이들이 그의 패션이나 사고방식에 관심을 가졌던 것 처럼요.


김 : 어떻게 보면 인플루언서(영향력 있는 개인)가 꿈인 거네요.


박 : 상업적인 인플루언서는 아니고요, 사람들에게 영감을 주는 모델이 되는 게 꿈이에요.


박경진씨는 2018년 마지막 날인 12월31일 프랑스 파리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2019년 2월에 열리는 파리 패션위크에서 날개를 펴기 위해서였다. 그의 비상이 어디까지일까 궁금해진다.

박경진 프로필

  1. 2015년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엠포리오 아르마니’ 오프닝 장식. 영국 고급 브랜드 ‘비비안 웨스트우드‘ 모델로 활동. ‘헤라서울패션위크’에서 ‘푸시버튼’·‘김서룡옴므’ 모델로 활동.
  2. 2016년 프랑스 고급 브랜드 ‘에르메스’·‘드리스 반 노튼‘·‘벨루티’ 등 모델로 활동. 이탈리아 밀라노 패션위크에서 활동.
  3. 2017년 글로벌 패션 브랜드 ‘준지’, ‘우영미’ 등에서 활동. 패션사진가협회 선정 신인남자모델상 수상.
  4. 2018년 프랑스 파리 패션위크에서 ‘드리스 반 노튼’ 등 모델, 안경 브랜드 ‘라피스 센시블레’의 모델로 활동.

김성일 스타일리스트

정리 김포그니 기자pognee@hani.co.kr, 사진 강현욱(스튜디어 어댑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