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드론 사진 대상에
‘안개 걷히는 수도원’

by한겨레

스카이픽셀-DJI , 공모전 수상작 선정

“뭔가를 접으려 할 때 좀더 붙잡아라”

한겨레

2018 드론 사진 대상작 몽셀미셸. Credit: Deryk Baumgartner / Skypixel

세계 최대 드론 제조업체 DJI가 후원하는 항공 사진가 커뮤니티 스카이픽셀(SkyPixel)이 DJI와 함께 시상하는 드론사진 공모전 `2018 항공 스토리텔링 콘테스트'(2018 Aerial Storytelling Contest) 수상작이 발표됐다. 드론은 예전엔 불가능했던 위치와 각도에서 순간을 포착하게 해준다. 올해는 처음으로 사진과 동영상 작품을 함께 선정했다.


올해의 드론 사진 대상은 막 걷혀가는 아침 안개 속에서 모습을 드러낸 수도원이다. 프랑스 북부해안에 있는 유명관광지 몽생미셸(Mont Saint Michel, 성 미셸의 산이란 뜻)섬의 수도원이다. 썰물 때는 육지와 이어지기도 하는 이 섬은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돼 있다.

한겨레

건축부문 1위. 홍콩의 360도 항공 사진이다. Credit: Panvelvet / Skypixel

사진작가 데릭 바움가트너(Deryk Baumgartner)는 인터넷 언론 `뉴 아틀라스'와의 인터뷰에서 "아침마다 강한 바람과 비를 맞으면서 바위에 앉아 기다렸다"며 "그날 일어서서 집에 가려고 할 때 해가 떠올랐다"고 촬영 순간을 전했다. 그는 "이 사진이 말하려는 이야기는 간단하다. 삶에서 뭔가를 막 접으려 할 때 좀더 길게 붙잡고 있으라는 것이다. 그러면 많은 경우 구름의 가장자리가 뭔알아서 걷힌다."고 말했다.

한겨레

재미 부문 1위. 메콩강에서 여인들이 꽃을 시장에 내다팔기에 앞서 강물에 씻고 있는 모습이다. Credit: Khanh Phan / Skypixel

동영상 대상은 호주의 프리랜서 영화제작자 에인 라디크(Ain Raadik)의 `모험:순간과 기억의 모음'에 돌아갔다. 3분 길이의 이 영상은 라디크가 호주와 뉴질랜드, 일본을 여행한 내용을 담았다. 라디크는 수상 소감을 통해 "나에게 드론은 새롭고 독특한 시야로 내 작품 속의 관념들을 널리 공유할 수 있게 해주는 놀라운 제작 도구"라고 말했다. 그는 "내 라이프 스토리는 한 곳에 머물지 않고 새로운 장소를 탐험하면서 이뤄진다"며 "영화제작에 대한 열정, 물리적 한계에 대한 시험, 새로운 장소에 대한 탐험 모두가 내 작업의 아주 중요한 동력이다. 모든 사람이 자신만의 열정을 찾아내 그것에 충실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공모전에는 대상 외에도 자연, 재미, 스포츠, 건축 부문별로 1~3위 입상작, 그리고 전 부문에서 뽑은 5개의 입선작, 그리고 네티즌들이 뽑은 인기상 10개 작품이 선정됐다.


곽노필 기자 nopil@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