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스페이스엑스, 로켓 재활용 새 역사 쓴다

by한겨레

11일 ‘1로켓 4회 발사’에 도전

2018년 7월부터 3차례 발사-회수

회수한 페어링도 처음 재활용

“로켓의 80% 재활용하게 됐다”

한겨레

전기차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미국의 우주개발업체 스페이스엑스가 로켓 재활용의 역사를 새로 쓴다. 스페이스엑스는 11일(현지시각)로 예정된 인터넷위성 스타링크 발사 때, 팰컨9 로켓의 재활용 4회 발사에 도전한다. 지금까지 한 로켓을 회수해 3회까지 발사한 적은 있지만 4회 발사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공군기지 내 40번 발사대에서 이륙할 이 로켓(B1048.4)은 2018년 7월25일 위성을 싣고 처음 날아오른 데 이어 10월8일, 2019년 2월22일에도 각각 위성 발사 임무를 수행한 바 있다.


위성이나 우주선의 덮개 역할을 하는 페어링도 지난 4월 대서양에서 회수한 것을 다시 쓴다. 페어링의 재활용 발사는 이번이 첫 시도다. 이 페어링은 당시 아랍샛-6A 위성 발사 때 회수한 것이다.


스페이스엑스가 로켓과 페어링 재활용에 역점을 두는 것은 우주로 가는 비용을 절약하기 위해서다. 현재 팰컨9 발사 비용은 6200만달러인데, 이 가운데 60%가 1단계 추진체(부스터) 비용이다. 두 쪽으로 구성돼 있는 페어링은 한 쪽 600만달러씩 1200만달러에 이른다.


화성 여행을 위해 개발 중인 차세대 우주선 스타십과 슈퍼헤비 로켓도 재활용을 전제로 하고 있다. 머스크는 최근 미 공군 주최로 열린 행사에 참석해 “스타십의 이용료는 200만달러에 그칠 것”이라고 큰소리를 쳤다. 이는 소형 로켓 발사 비용보다도 적은 금액이다. 현재 미국항공우주국(나사)이 로켓 1회 발사에 지불하는 비용 1억5200만달러의 1.3%에 불과한 수준이다.


머스크는 최근 트위터를 통해 “페어링 회수로 팰컨 로켓은 전체의 80%를 재활용하게 됐지만 다시 날기까지는 며칠의 시간과 선박이 필요하다”며 “스타십에선 로켓은 몇시간 내로, 우주선은 8시간 내로 다시 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겨레

스타링크 위성 발사는 지난 5월에 이어 이번이 두번째다. 지난번과 같이 위성 60기가 지구 저궤도에 배치된다. 스페이스엑스는 6~8차례 발사를 통해 400개의 인터넷 위성을 쏘아 올린 뒤 2020년 중반께 시범 서비스를 시작하겠다는 계획이다. 미 공군은 이미 군용 수송기에서 스타링크 인터넷으로 통신하는 것을 시험하고 있다.


스페이스엑스는 총 1만2천개의 인터넷 위성을 2020년대 초반까지 쏘아올려 지구 전역에 인터넷 서비스를 한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최근 이를 4만2천개로 늘리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는 지금까지 전 세계에서 쏘아올린 위성 8500개의 5배에 이르는 규모다. 미 연방통신위원회(FCC)는 스페이스엑스를 대신해 각기 1500개의 위성 발사 계획을 담은 문서 20개를 국제전기통신연합(ITU)에 제출했다.


곽노필 선임기자 nopil@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