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집 앞 정류장으로 부르는 버스” 현대차·인천시 시범 운영

by한겨레

영종국제도시에 수요응답형 버스 I-MOD 시범 서비스 시작

앱 호출하면 경로 분석해 가장 가까운 버스 정류장에 배차

한겨레

앱으로 버스를 호출하면 차량 위치와 이동 경로를 분석해 승객과 가장 가까운 버스 정류장으로 차량을 배차하는 서비스가 인천 영종도에서 시범 운영된다.


현대자동차는 1일 인천광역시와 ‘현대자동차 컨소시엄’이 공동으로 영종국제도시에 수요응답형 버스 ‘아이-모드(I-MOD, Incheon-Mobility On Demand)’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현대차 컨소시엄과 인천시는 국토교통부의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으로 선정된 ‘인천광역시 사회참여형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을 위한 양해각서를 지난 6월 체결하고 시민 의견 수렴 등을 거쳐 아이-모드 플랫폼을 구축했다. 시범 서비스는 이달부터 내년 1월까지 영종국제도시 버스 정류장 350여곳에서 쏠라티 16인승 차량 8대로 운영된다.


기존 버스가 승객 유무와 상관없이 정해진 노선의 버스 정류장마다 정차하는 것과 달리 아이-모드는 승객의 위치와 목적지에 맞춰 실시간으로 정류장을 정해 운행한다.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출발지와 도착지를 입력하면 차량 위치와 이동 경로를 분석해 승객과 가장 가까운 버스 정류장으로 차량이 오고, 신규 호출이 있을 때 운행 중인 차량과 경로가 비슷할 경우 합승하도록 배차된다.


이번 사업에서 현대차는 전반적으로 사업을 총괄하는 한편 아이-모드 서비스의 핵심 기술인 인공지능 기반 최적 경로 탐색 및 배차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현대오토에버가 아이-모드 플랫폼 및 앱 개발, 버스공유 플랫폼 개발업체 씨엘이 차량 서비스 운영, 연세대가 시민참여 리빙랩 운영, 인천스마트시티가 스마트시티 플랫폼과의 연계 지원, 인천시가 조례 개정 및 행정 지원 등으로 역할을 분담했다.

한겨레

현대차는 이번 시범 서비스와 마이크로 모빌리티 서비스 ‘아이-제트(I-ZET)’의 연계도 계획하고 있다. 지난달부터 영종도 운서동 일대에서 시범 운영중인 아이-제트는 교통이 혼잡하거나 대중교통의 접근이 어려운 지역의 단거리 이동에 특화된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로 내년 1월까지 제공된다. 현대차는 버스정류장에 전동킥보드를 반납하면 포인트를 지급하는 방식을 도입해 정류장에 반납하도록 유도함으로써 향후 아이-모드와 연계할 수 있다고 밝혔다. 현대차 전략기술본부 오픈이노베이션전략사업부 윤경림 부사장은 “도시 교통 문제 해결을 위해 발굴한 신개념 모빌리티 솔루션을 시범 서비스 운영기간 동안 실증해 사업 모델을 구체화할 예정”이라며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을 통해 인천광역시가 사람 중심의 스마트시티로 발돋움하는데 공헌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윤주 기자 kyj@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