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1번 확진자, 의료진에 “나의 영웅…생명 구해줘 고맙다” 감사편지

by한겨레

국내 첫 신종 코로나 확진 중국 여성 완치

“의료진은 나에게 영웅” 영문 손편지 전달

보건당국, 유전자검사 ’음성’ 격리해제 검토

한겨레

국내에서 첫 번째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을 받았다가 상태가 호전돼 격리해제를 앞둔 중국 국적의 1번 환자가 의료진에 감사의 마음을 담은 편지를 전달했다.


조승연 인천의료원 원장은 6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에 “1번 확진자로부터 감사 편지를 받았다“라며 중국 국적의 ㄱ(35·여)씨가 보낸 편지 사진을 공개했다. ㄱ씨는 영어로 쓴 편지에서 인천시의료원 의료진에게 “이 재앙 속 고통받고 있을 때 당신들이 나에게 해준 것에 진심으로 감사하는 마음을 표현하기 위해 편지를 썼다”며 “생명을 구해줘 고맙다”고 전했다. 이어 “중국에서는 고쳐주는 사람에게는 어진 마음이 있다는 뜻의 ‘의자인심’이라는 말이 있는데 나에게 당신들은 그 이상이었다”고 덧붙였다.


ㄱ씨는 “여러분 모두 나에게 영웅이고 이 경험을 절대로 잊지 않겠다. 여러분들로부터 많은 것을 배웠고 앞으로 남은 생에 다른 사람을 돕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썼다. ㄱ씨는 또 “당신들의 선진화된 의료 기술과 전문적인 태도가 없었더라면 나와 우리 가족에게 어떤 일이 일어났을지 상상하기 어렵다”며 “이 상황이 정리되면, 내 고향에도 놀러 오길 바란다”고 거듭 고마움을 표했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지난달 19일 입국한 ㄱ씨는 그 과정에서 발열 등의 증상을 보여 인천시의료원에 격리됐다. ㄱ씨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확진 판정을 받고 그동안 인천시의료원에서 입원 치료 뒤 호흡기 증상과 발열 등의 증상이 호전됐다. 질병관리본부의 2차례 유전자증폭 검사 결과,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음성’ 판정을 받아 이날 격리해제됐다. ㄱ씨는 이날 오후 퇴원한 뒤 출국하지 않고 국내에 체류할 것으로 전해졌다.


조 원장은 “감염병은 한 국가의 문제가 아니라, 국제적 공조와 서로간의 지지가 절실히 필요한 분야가 됐다”며 “부족한 인력에도 휴일과 밤낮도 없이 신종 코로나 치료에 전념하고 있는 인천의료원 의료진과 국내 모든 의료진과 공직자들께 고개 숙여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정하 기자 jungha98@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