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단독]“뒤탈 생길라” 성매수 때 여성 휴대폰 빼앗은 남성 아이돌

by한국일보

[고위층 성매매 수법]


재벌가는 직접 연락 않고 1차 포주가 매수자 의견 전달, 2차 포주는 여성 물색 역할 맡아


매수자 자택에 여성 두세 명 보내… 식사 함께하며 관계할 여성 한 명 골라

한국일보

재벌가 성매수 남자에게 소개할 성매매 여성을 두고 1차 알선자와 2차 알선자가 대화하는 텔레그램 대화창 캡처. 재벌가와 접촉하는 1차 알선자는 이 대화에서 자신이 잘 모르는 여성을 소개한 사실이 드러날까 걱정하는 심정을 드러냈다.

신인ㆍ단역 여배우들을 모집해 고위층에 성매매를 알선해온 브로커 고○○씨(본보 4일자 1ㆍ2면 보도)의 고객 중에는 유명 남성 아이돌 그룹이 포함돼 있다. 2017년 고씨가 하는 일을 알게 된 그의 지인은 한국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일부 고위층 성매수자들의 면면과 방식을 상세히 털어놓았다. 고씨의 지인은 신변안전을 위해 직업과 이름을 익명 보도해줄 것을 요청해왔다.


고씨의 지인에 따르면, 그 아이돌 그룹은 성매수 할 때 여성들이 성매매 장소로 들어올 때 입구부터 전화기를 뺏는다. 이 그룹 멤버 중 일부는 이미 사회적으로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된 적이 있는데, 멤버 전부가 성매매에 나선 것은 아니고 일부만 고씨의 고객 리스트에 올라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고씨의 지인은 재벌가 인물의 성매매 방식에 대해서도 상세히 이야기 했다. 이에 따르면 고씨는 재벌가와 직접적으로 연락을 할 수 없고, 재벌가 쪽과 연락하는 알선자는 따로 있다. 고씨는 속칭 2차 포주로서 성매매할 여성들을 물색하는 역할을 맡았고, 재벌가 쪽 알선자가 1차 포주 역할을 하며 매수자의 의견을 고씨에게 전달한다. 고씨의 지인은 “재벌가에서는 접대부(유흥업소 종업원)를 싫어하고 신인배우들을 원하는데, 매번 새로운 배우들을 찾기에 한계가 있어 고씨가 접대부 출신을 끼워 넣기도 한다”고 말했다. 고씨는 드라마나 영화를 제작할 때 프리랜서 단역배우 캐스팅 디렉터로 활동한 적이 있기 때문에, 유흥업소 여성들에게 일부 단역을 맡기고 배우로 일명 프로필 세탁을 하는 방식을 쓰는 것이다. 한 달에 두세 차례가량 매번 여성 두세 명을 해당 재벌가 성매수자 자택으로 보내며, 매수자가 이들 여성과 저녁식사를 함께 하고 최종적으로 관계를 할 여성 한 명을 고르는 방식이다. 식사만 하고 돌아가는 여성에게는 100만원을 지급하고, 성매매를 하는 여성에게는 500만원을 지급했다.


고씨는 2017년 성매매 알선 관련 일을 잠시 중단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진다. 재벌가와 직접 접촉하는 1차 알선자와의 수수료 문제 등으로 다툼이 있었기 때문이었다는 전언이다.


한국일보는 1차 알선자와 고씨가 나눈 텔레그램 대화들을 확보했으며, 그 대화창에는 1차 알선자가 자신이 잘 모르는 성매매 여성을 소개한 게 들통날까 걱정하는 내용 등이 담겨있다. 성매수자가 보안을 위해 신원이 보장되지 않은 여성을 소개 받는 걸 극도로 꺼려했던 상황을 알 수 있다. 또 두 사람은 대화창에서 여성들의 사진을 올리고 정보를 나누기도 했다.


고씨의 성매매 알선 행위를 잘 알고 있다는 연예계 관계자 장민식(가명)씨는 “고씨의 고객 중에는 유명 정치인의 친형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고 정치권하고도 연결돼 있다”라며 “여성을 중국이나 동남아 등 외국으로 보내 해외 성매매도 알선하는데 굉장히 트레이닝이 잘 돼 있는 여성만 선택한다”고 말했다. 장씨는 “한국에서 사고나 사기를 쳐서 중국 같은 곳으로 도망간 사람들이 입국을 못하니까 여자들을 외국으로 부르는 경우도 있다”라고 설명했다. 또 국내 성매수자도 여성과 해외 동반 출장이나 여행에 나서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장씨는 “고씨는 만약을 대비해 휴대폰을 세 개쯤 갖고 있다”라며 “성매매 여성들에게도 휴대폰 두 개를 준비하라고 시킨다”고 전했다. 성매매 여성들은 대부분 20대 중반에서 30대 초반이며, 가명을 쓰고 이름을 자주 바꾼다. 항상 새로운 신인배우로 성매수 남성에게 소개하기 위해서라고 한다. 이에 따라 신인배우라는 점을 어필하기 위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도 함께 바꾼다. 장씨는 “(고씨처럼 연예계에서 성매매 알선을 하는) 사람을 한 명 더 알고 있다”라며 “하지만 고씨가 더 세다”고 독버섯처럼 퍼져있는 고위층 성매매의 현실을 전했다.


이진희 기자 river@hankookilbo.com


정준호 기자 junhoj@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