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김무성 "'압수수색 18번' 文 정부가 조양호 빨리 죽게 했다"

by한국일보

나경원 “기업인을 죄인 취급해선 안돼”

한국일보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달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열린토론, 미래:대안찾기'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8일 숙환으로 별세한 것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에서 문재인 정부 탓으로 돌리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조 회장 일가에 대한 과도한 수사와 국민연금의 적극적 주주권 행사로 조 회장이 대표이사직에서 박탈당한 것이 사망으로 이어졌다는 주장이다.


김무성 한국당 의원은 9일 국회에서 열린 ‘열린토론, 미래:대안찾기’ 토론회에서 “국민연금의 조 회장에 대한 이사 재선임 저지가 결국 조 회장을 빨리 죽게 만들었다”며 “국민연금이 민간기업의 경영권을 좌지우지한 것은 사실상 ‘연금 사회주의’로서 앞으로 우리 경제계에 엄청난 혼란을 야기시킬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조 회장은 원래 지병이 있었지만 문재인 정부가 압수수색을 18번씩이나 하는 등 과도한 괴롭힘이 고인을 빨리 돌아가시게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한국일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4.9 cityboy@yna.co.kr/2019-04-09 연합뉴스

나경원 원내대표도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조 회장 사망과 관련 “문재인 정권 하의 기업 수난사를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국민 노후자금(국민연금)을 앞세워 (조 회장의) 경영권까지 박탈하고 연금 사회주의 비판에도 기업인 축출에 열을 올린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대기업의) 갑질 횡포를 마땅히 비판하고 혁파해야 하지만 그것이 반기업 정서로 이어져선 안되고 기업인을 죄인 취급해서도 안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홍준표 전 대표도 8일 페이스북에 조 회장 별세와 관련 “연금사회주의를 추구하는 문재인 정권의 첫 피해자가 오늘 영면했다”고 밝힌 바 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