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기업가치 10조원
유니콘은 어떻게 몰락했나

by한국일보

배드 블러드

존 캐리루 지음ㆍ박아린 옮김

와이즈베리 발행ㆍ468쪽ㆍ1만6,000원

한국일보

테라노스 창립자 엘리자베스 홈스가 스티브 잡스를 떠올리게 하는 터틀넥 셔츠를 입고 2014년 유명 온라인 강좌 TED에서 강연하고 있다. 홈스는 2015년 몰락하기 전 실리콘밸리의 빅스타였다. TED 홈페이지

매혹적인 외모에 달변이다. 미국 명문 스탠퍼드대에서 화학공학을 공부했다. 집안 배경도 좋다. 친가는 20세기 초 미국에서 가장 부유한 가문 중 하나였다. 큰 부족함 없이 자란 소녀는 승부욕이 강했다. 삶의 목표도 뚜렷했다. 어려서부터 억만장자가 되고 싶었다. 명문대 출신 인재와 화려한 이력을 지닌 전문가가 그와 함께 일했다. 귀가 솔깃해질 사업 아이디어까지 지닌 그녀는 누구나 투자를 고려할 만한 인물이었다.


엘리자베스 홈스는 실리콘밸리에서 한때 유난히 빛나는 별이었다. 출발부터 남달랐다. 2003년 19세 홈스는 방학 내내 준비해 고안한 특허로 창업하기 위해 대학을 과감히 떠났다. 명망 있는 교수와 박사과정 학생이 함께 했다. 홈스의 꿈은 바이오벤처계의 스티브 잡스가 되는 것이었다. 회사명은 ‘치료(Therapy)’와 ‘진단(diagnosis)’을 조합한 ‘테라노스’였다. 실리콘밸리에 혜성처럼 나타났다가 유성처럼 사라진 악명 높은 기업의 시작이었다.


홈스의 사업은 “집에서 직접 피 한 방울만 뽑으면 수백 가지 건강 검사를 할 수 있다”는 광고 문구로 요약됐다. 팔에 붙이는 작은 패치를 통해 피 한 방울로도 웬만한 검사가 가능하다는 주장은 간결하면서도 강력했다. 굵은 손가락만한 주사기에 의한 채혈은 누구에게나 끔찍한 경험이니까. 패치로 환자의 약물 부작용을 예측해 약물 투여량을 원격으로 조절한다는 아이디어는 제약업계를 매혹시킬 만했다. 창업 2년도 안 돼 600만달러를 투자 받았다. 회사는 직원 20명가량으로 몸집을 불렸다.


홈스의 아이디어 앞엔 보이지 않는 장벽이 있었다. 현대 과학과 의학으로는 극소량의 피로 의미 있는 검사 결과를 내기 어렵다. 같은 사람의 피로도 다른 검사 결과가 나와서다. 일관성 없는 검사 결과는 의료 분야에선 치명적이다. 홈스의 특허는 사람이 화성에서 거주할 수 있다는 이론과 다르지 않았다. 가능하지만 현실화는 매우 어려운 일이었다.


홈스는 성과를 내야 했다. 빼어난 인재와 개발비가 필요했다. 투자를 받기 위해 검사 결과를 조작했다. 투자자에게 제품을 시연하면서 모니터에 나오는 검사 결과 영상은 이미 만들어 놓은 걸로 대체했다. 거대 다국적제약사 노바티스와 업무 협약을 추진할 때도 속임수 시연을 했다. 홈스의 또 다른 무기는 극도의 보안 유지와 소송이었다. 회사의 비밀을 눈치 챈 사람들은 가차 없이 해고됐고, 기밀유지 협박을 받았다.


모래성 같은 명성은 돈을 불렀다. 월그린과 세이프웨이 같은 대형 회사가 손을 내밀었다. 내부 경고가 있었지만 자칫 경쟁사에 시장을 내줄 수 있다는 조급증이 투자로 이어졌다. 테라노스의 명성이 쌓이고 돈이 몰리니 인재를 끌어오기 수월했다. 투자자들의 관심은 더욱 커졌다. 모래성은 결국 2015년 월 스트리트 저널의 보도로 무너졌다. 10조원에 달했던 테라노스의 기업가치는 순식간에 0원이 됐다.


저자는 테라노스를 무너뜨린 월 스트리트 저널의 기자다. 테라노스 옛 직원 60명을 포함 150명을 인터뷰한 내용 등을 바탕으로 저술했다. 책은 홈스와 주변인들, 테라노스의 사업 방식 등을 통해 좁게는 벤처업계를, 넓게는 미국 사회를, 더 광범위하게는 자본주의 세계의 작동원리를 보여준다. 돈을 둘러싼 음모, 부나비처럼 돈을 좇는 이들의 광기가 페이지마다 배어있다. 홈스가 잡스를 흠모해 애플 출신 직원을 대거 채용했던 일, 잡스처럼 검은 터틀넥 셔츠를 입었던 사연 등은 씁쓸한 웃음을 자아낸다.


김표향 기자 suzak@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