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박유천, 끊이지 않는 논란…이번엔 과거 경찰 접대 의혹 보도

by한국일보

한국일보

박유천이 경찰을 접대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한국일보 DB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이번에는 경찰 접대 의혹에 휩싸였다.


30일 노컷뉴스는 "서울지방경찰청 청문감사담당관실은 최근 박유천과 경찰 사이 유착 의혹이 담긴 풍문을 확보하고 사실 관계를 파악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해당 풍문은 박유천이 성폭행 혐의로 입건됐던 지난 2016년 매니저가 소개한 경찰 관계자를 집으로 초대해 술과 저녁을 대접했다는 내용이다.


박유천은 당시 성폭행 의혹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받았고, 성매매와 사기 혐의만 적용돼 검찰에 송치된 바 있다.


당시 박유천의 성폭행 의혹을 조사한 수사팀은 강남경찰서 여성청소년팀과 지능팀, 서울지방경찰청 일부 인원이 파견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풍문에서 언급된 경찰 관계자가 실제 수사팀 관계자인지는 아직 특정되지 않았으며, 경찰은 풍문이 사실인지 차차 따져볼 계획이다.


한편 박유천은 최근 마약 혐의로 이달 2일 열린 선고 공판에서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 이후 박유천의 근황은 SNS 등을 통해 전해져왔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