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생리 중인 직원은 ‘배지’ 달아라” 日 백화점 숍 방침에 발칵

by한국일보

‘생리, 부끄러운 것 아니다’ 알리기 취지

일본 SNS서 ‘사생활 침해’ 비판 쏟아져

한국일보

최근 일본 오사카 다이마루백화점에 입점한 여성 패션ㆍ잡화 브랜드 '미치카케'가 직원들의 생리 여부를 알리도록 한 배지. 평소엔 브랜드 로고가 그려진 앞면이 보이도록 착용하지만 생리 중엔 관련 캐릭터가 있는 뒷면으로 돌려 사용한다. WWD 재팬 제공

최근 일본 오사카(大阪)의 한 백화점 여성 패션ㆍ잡화 매장 직원들이 단 ‘배지’가 온라인을 발칵 뒤집고 있다. 직원들이 가슴에 부착한 배지를 통해 생리 중임을 알리도록 한 이른바 생리배지를 두고 사생활 침해나 성희롱이라는 비판이 쏟아진 것이다.


일본의 패션매체 ‘WWD 재팬’을 비롯한 현지언론들은 25일 브랜드 ‘미치카케(michi kake)’의 생리배지를 둘러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논란을 다뤘다. 미치카케는 생리를 비롯해 여성 고유의 생체리듬에 맞춘 의류나 잡화, 영양 보조식품, 생리대 등을 판매하는 브랜드로, 이달 22일 다이마루백화점 우메다점에 처음으로 문을 열었다. 개점에 맞춰 ‘여성의 성이나 생리를 부끄러운 것이라 여기며 숨기고 쉬쉬하던 고정관념에서 벗어나겠다’는 취지로 생리배지를 도입했다고 한다. 해당 배지의 착용 여부는 직원 개개인의 자율에 달려있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한국일보

미치카케는 생리를 비롯해 여성 고유의 생체리듬 에 부응하는 의류나 잡화 외에도 영양 보조식품, 생리대 등을 판매하는 브랜드로 22일 첫 선을 보였다. 미치카케 홈페이지 캡처

논란이 된 생리배지는 앞면엔 브랜드 로고가 있고 뒷면에는 ‘생리 짱(ちゃんㆍ애칭을 뜻하는 접미사)’이라는 캐릭터가 그려져 있다. 평소엔 브랜드 로고가 보이게 달다가 생리 중이라면 이를 뒤집어 붙이는 방식으로 활용한다.


하지만 이 같은 소식에 일본 트위터에서는 “생리 여부를 공개적으로 알릴 필요가 있나”라거나 “직원의 생리가 고객에게 꼭 필요한 정보인가”라며 사생활 침해라는 지적이 나왔다. 또 “성희롱이자 생리 기간의 또 다른 스트레스 요소가 될 것”이라며 “생리를 주변에 널리 알리는 것보단 휴가가 더 도움이 된다”고 꼬집는 반응도 있었다.


반면 좋은 시도라는 반론도 나왔다. 한 일본 누리꾼은 “컨디션이 좋지 않을 때 굳이 말하지 않아도 배지로 이를 동료들에게 알릴 수 있다면 편할 것 같다”고 했다.


미치카케 홍보국 관계자는 현지 언론 등에 “(생리배지의) 목적은 사내 커뮤니케이션”이라며 “생리일을 같이 일하는 동료들에게 알려 점원들 사이에서 효과적인 의사소통이 가능하도록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생리배지는 시험적으로 도입한 것이라 앞으로도 계속 사용할지는 논의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