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SNS 눈

“수학 7등급은 용접 배워야” 스타 강사 주예지 발언 논란

by한국일보

‘K-수학’으로 유명세 탄 주예지 강사

유튜브 방송 중 발언 두고 갑론을박

한국일보

대입 수학 인터넷 강의(인강)을 맡고 있는 주예지 강사가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대입 수학 인터넷 강의(인강)을 맡고 있는 주예지 강사가 ‘용접 기술’을 비하했다는 논란에 휘말렸다. 수학에서 낮은 등급을 받았다면 용접을 배워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내놓으면서다.


주씨는 지난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던 중 한 누리꾼이 ‘(수학)가형 7등급=나형 1등급’이라는 댓글을 남기자 “가형 7등급이 나형 공부한다고 1등급 안 된다”며 “솔직히 이야기해서 가형 7등급은 공부 안 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할거면 용접 배워가지고 저기 호주 가야 돼. 돈 많이 줘”라고 웃으며 덧붙였다. 자연계열 학생들이 주로 응시하는 수학 가형이 나형에 비해 어렵다는 통념에 대해 이야기 하던 중 나온 우스갯소리로 보인다.


그는 이후 “여러분, 내가 지금 더워서 헛소리를 하고 있죠”라고 발언을 수습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주 강사는 또 “주변에 용접일 하는 분들이 많다. 직업비하 발언이 아니었다”고 거듭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씨의 해명에도 누리꾼들은 그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등에 항의의 뜻을 담은 글을 남기고 있다. 한 누리꾼은 14일 “의도한 발언은 아니겠지만 오해의 소지가 있다”고 꼬집었다. 현재 반도체 배관 용접공으로 일하고 있다는 다른 누리꾼은 “용접 일이 몸을 쓰는 일이라 험하고 힘든 것은 사실이지만 공부를 안 했다는 이유로 선택할 만한 직업은 아니다”라며 “도대체 어떤 이유로 용접을 언급한 건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한편 주씨는 유튜브에 올린 수학 모의고사 문제풀이 강의가 그의 외모 덕에 화제를 끌면서 이름이 널리 알려졌다. 해당 강의의 조회수는 200만회를 넘었고, 댓글 수 역시 1만 개를 돌파했다. 국내뿐 아니라 해외 누리꾼들도 “K팝이 아니라 이젠 K매스(mathㆍ수학)를 알아야 할 때”라는 댓글을 달며 관심을 보인바 있다. 현재 주씨는 한 인터넷 강의 전문업체 소속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