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네덜란드 KLM, ‘승무원 전용 화장실’ 운영에 고개 숙여 사과

by한국일보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글로만 ‘승무원 전용 화장실’ 안내문을 기내 화장실 앞에 부착해 인종차별이란 논란을 불러일으킨 네덜란드 항공 KLM이 14일 한국 국민들에게 사과문을 발표하고 고개 숙여 사과했다.


KLM 국내외 경영진은 이날 서울 포시즌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앞서 사과문을 발표했다. 이어 기욤 글래스 한국ㆍ일본ㆍ뉴칼레도니아 지역 사장과 이문정 한국지사장 등 4명의 임원들이 두 손을 모으고 허리를 숙여 사과했다.


글래스 본부장은 “먼저 승무원 전용 화장실 운영 및 공지와 관련해 승객 여러분께 불편과 심려를 끼쳐 진심 어린 사과를 한다”고 밝혔다. 또 “승무원 전용 화장실 운영은 KLM의 정해진 정책이 아니다”고 말하며 “승무원 개인의 실수였으나, 일부 승객을 차별적으로 대했다는 지적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KLM은 10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을 출발해 인천공항 도착인 KLM항공편 기내 화장실에 한국어로 ‘승무원 전용 화장실’이라 적힌 종이 안내문을 부착해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당시 이를 발견한 한국인 탑승객이 왜 한국어로만 문구가 적혀 있냐고 묻자 KLM 부사무장은 코로나19에서 승객이 아닌 직원들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라고 답변한 후, 뒤늦게 하단에 영어문구를 첨부했다.


이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문제가 커지자 KLM 측은 “만석이 아닐 경우 기장 및 사무장의 결정에 따라 때때로 승무원 전용 화장실을 운영하고 있다”고 탑승한 승객의 SNS 계정에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홍인기 기자 hongik@hankookilbo.com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