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POP이슈

"미성년자 성폭행"vs"법적문제 無"…조재현, 지속되는 논란

by헤럴드경제

"미성년자 성폭행"vs"법적문제 無"

배우 조재현 / 사진=민은경 기자

배우 조재현이 또 다시 성폭행 의혹에 휩싸였다. 이번에는 미성년자였다.


8일 한 매체는 법조계의 말을 빌려 지난 2004년 당시 미성년자였던 여성 A씨 배우 조재현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그를 상대로 억대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다는 소식을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지난 7월 조재현에게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장을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제출했다.


해당 고소장에서 A씨는 자신이 만 17세 때, 조재현에게 성폭행을 당했으며, 이로 인해 정신적 충격을 받은 채 살아가고 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에 대해 조재현의 법률 대리인 측은 한 매체를 통해 “A씨 측 주장과 사실관계가 다르다”며 해당 사안은 “법률적으로 인정될 수 없는 사안이라 이미 법률적으로 대응하고 답변서를 제출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조재현의 법률 대리인 측은 현재 사건이 조정으로 넘겨졌고, 조정 재판부에서 최근 화해 권고 결정을 내렸다며 “이에 대해 원고(피해자 A씨) 측이 이의를 제기해 소송이 진행중이다”라고 덧붙이기도.


앞서 지난 2월 미투(Me too) 운동과 맞물려 여러 명으로부터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됐던 조재현. 새로운 피해 주장 사례가 다시 등장하자 조재현에 대한 논란은 다시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피해자라 주장하는 A씨가 사건 당시 미성년자였다는 부분은 대중들에게 큰 충격을 안기기 충분했다.


또한 지난 6월에는 자신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재일교포 여성을 상습 공갈과 공갈 미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한 조재현이기에 해당 논란은 계속해서 가중되고 있다. 더불어 지난 8월에는 MBC ‘PD수첩’에서 추가 피해자들의 증언이 등장하면서 조재현에 대한 성폭력 논란은 식지 않고 있다.


당시 ‘PD수첩’ 방송 이후 “허위사실을 주장하고 협박하면서 금전을 요구하거나 검증되지 않는 허위사실을 내용으로 하는 보도 내지 방송과 이에 편승한 악의적인 댓글 등에 대하여는 강력하게 대처할 생각이며, 이에 따라 저는 재일교포 여배우를 공갈 혐의로 고소를 하였으며,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법적대응을 할 예정입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던 조재현.


과연 해당 논란 이후 조재현이 또 다른 입장을 내놓을지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조재현은 지난 2월 미투 가해자로 지목된 이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이제 모든 걸 내려놓겠습니다. 제 자신을 생각하지 않겠습니다. 일시적으로 회피하지 않겠습니다. 모든 걸 내려놓겠습니다. 지금부터는 피해자분들께 속죄하는 마음으로 제 삶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보내겠습니다”고 사과문을 발표하고 출연 중이던 드라마 ‘크로스’에서 하차하며 잠정 은퇴를 선언했다.


[헤럴드POP=안태현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