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홍카콜라TV’ 시작부터 여야 맹공…“가짜뉴스 투성이”

by헤럴드경제

‘홍카콜라TV’ 시작부터 여야 맹공…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의 개인 유튜브 방송이 정치권의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18일 첫 시작한 방송에서 홍 전 대표는 검증되지 않은 발언을 쏟아내 여야의 질타를 받았다.


홍카콜라 구독자는 이날 오후 현재 2만1000여명을 넘어섰다.


홍 전 대표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지난달 체코 방문을 거론하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답방 성사를 위해 모종의 거래가 있었을 가능성을 시사하는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김대중·노무현정권 시절 68억 달러 지원을 받았고, 정상회담 대가로 비밀리에 5억 달러 지원을 받았다”고 주장하고 “북한은 절대 무상으로 정상회담을 해주지 않는다. 무상으로 답방을 해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수차례 논란이 될 만한 발언들을 내뱉었다.


유튜브 방송 직후 한국당 내에서도 홍카콜라 방송에 부담을 느끼는 기색이 감지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국당의 모 의원은 “한국당이 매사에 어깃장을 놓는 정당으로 비칠 수 있어서 우려스럽다”며 “이런 행동은 당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조승현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보수의 자멸을 보여주는 듯한 홍 전 대표, 실소와 탄식을 동시에 자아내는 그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앞에 분노조차 아깝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망상주의자가 되기로 했나. 병원 치료가 시급해 보인다”며 “TV홍카콜라는 가짜뉴스와 막말로 점철된 막장 드라마 같은 홍 전 대표 정치인생의 정수”라고 비판했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 역시 ‘가짜뉴스’ 언급은 물론, 시각도 편협하다고 맹공을 퍼부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