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어게인TV

'tv는 사랑을 싣고' 전원주, "효도를 하려고 해도 부모님은 기다려 주지 않아"

by헤럴드경제

'tv는 사랑을 싣고' 전원주, "효

KBS1TV 'tv는 사랑을 싣고' 캡처

전원주가 어머니를 회상했다.


4일 저녁 7시 40분 방송된 KBS1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전원주의 등장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전원주는 "사별 후 재혼했을 때 모든 아픔을 나눌 수 있었던 부부를 찾고 싶다"고 전했다.


전원주는 "우리 남편이 무서운 경상도 사나이다"라며 "부인이 아니라 하인같은 대접을 한다 그래서 상도 바쳐야하고, 먼저 숟가락을 들어야만 했다 무서워서 남편과 싸움 한 번을 못해봤다"고 남편에 대해 말했다.


이어 "그래서 삶의 탈출구를 찾은 곳이 배드민턴 동호회였다 그곳에서 만난 부부가 자기들기리 재미있게 치가다고 내가 혼자 앉아있으면 불러서 함께 운동하곤 했다"며 찾고 싶은 부부와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그러면서 전원주는 "그래서 함께 운동하다 보면 속이 후련했다 그렇게 나를 도와준 사람이라 다시 한 번 만나 고맙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어서 만나고 싶다"고 사연을 의뢰한 이유를 밝혔다.


또한 전원주는 “나는 어머니가 예쁜 얼굴은 안 주셨지만 아름다운 목소리는 주셨다"며 "그래서 성우로 데뷔했을 때 여주인공 목소리와 여러 광고를 내가 다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전원주의 어머니는 힘들었던 시절 대학에 보내 교사로 지내다가 성우를 거쳐 단역 배우가 된 것에 대해 불만을 가졌다고 전했다.


이어 전원주는 “선생까지 만들어 놓은 딸이 방송 일에서 바닥에 있으니 나가 죽으라고 했다”며 “어른들도 딸 대학은 왜 보냈냐고 뭐라하시더라 나가죽어라, 내가 어떻게 너 같은 딸을 낳았냐 분해서 우시더라"고 말했다.


이에 김용만이 CF성공 후 좋아하시지 않았냐는 질문에 전원주는 "광고로 성공한 걸 어머니는 못 보셨다 부모가 기다려주시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후 전원주는 과거 어머니가 돈을 벌어 처음 마련했다는 돈암동 집으로 갔다.


전원주는 동네에 도착하자마자 “돈암동 맞나, 변해가지고 모르겠다”면서도 과거 집 주소를 모두 외우고 있었다.


이때 윤정수는 길을 찾다 주민에게 길을 물었다. 주민은 전원주의 옛집을 알려줬다.


하지민 전원주가 살던 집엔 현재 아무도 살고 있지 않았고 집은 오랫동안 방치해 폐허가 된 상태였다.


이를 본 전원주는 눈물을 보였다.


전원주는 “대문으로 들어오면 내 방, 동생 방 있고 안방이 크게 있었다”며 “어렸을 땐 굉장히 멋있게 봤다. 저택이고. 고등학교, 대학교 다닐 때까지 살다가 이사간 것 같다”고 기억을 되짚었다.


[헤럴드POP=임채령 기자]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