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선물 같은 사람"…박해수, 오늘(14일) 6살 연하 신부와 결혼

by헤럴드경제

"선물 같은 사람"…박해수, 오늘(1

사진=비슈어스튜디오 제공

박해수가 오늘(14일) 6살 연하 예비 신부와 혼인을 올린다.


오늘(14일) 배우 박해수는 서울 모처에서 양가 부모님들과 친지, 가까운 지인들만 초대해 비공개로 결혼식을 올린다. 예비 신부는 6살 연하 비연예인으로, 두 사람은 지인의 소개로 만나 1년 동안 사랑을 키워오다 이날 결실을 맺게 됐다. 사회는 오랜 친구 배우 이기섭이, 축가는 성경 모임을 함께하는 뮤지컬 배우들과 울랄라세션 박광선이 맡을 예정. 또한 두 사람은 결혼식을 올린 뒤 몰디브 클럽메드로 신혼여행을 떠난다.


이에 지난해 11월 29일 박해수는 자신의 팬카페를 통해 직접 결혼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당시 박해수는 “제가 인생의 반려자와 함께 새로운 시작을 하려합니다”라며 “(여자친구는) 제게 참 선물 같은 사람입니다. 제 곁에서 제가 힘들 때나 즐거울 때 손 꼭 잡아주고 힘이 되어주는 이 친구와 평생 함께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고 결실을 맺으려 합니다”라고 예비 신부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었다.

"선물 같은 사람"…박해수, 오늘(1

사진=비슈어스튜디오 제공

또한 박해수는 “오랜 시간 늘 한결같이 연극 무대에서부터 지금까지 저와 함께 동행해주시고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준 와이들플라워 여러분께서 저의 결혼을 축복해 주신다면 더없이 행복한 날이 될 것 같습니다”라며 “저는 앞으로도 우리 식구들이 주신 사랑과 응원을 기억하면서 배우로서 변함없는 자세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그간 자신을 아껴온 팬들에 대해 감사함을 표하기도.


마지막으로 박해수는 “마음 같아서는 다 초대해서 식사대접이라도 하고 싶은 마음이지만 조용히 식 하고 우리 카페 식구들과는 따로 자리 만들어서 찾아뵙겠습니다”라며 “저는 앞으로 우리 식구들이 주신 사랑과 응원을 기억하면서 배우로서 변함없는 자세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무대에서도 빨리 뵙고 싶습니다”라고 인사를 남기며 훈훈함을 자아냈었다.


지난 2007년 데뷔해 연극 무대에서 활발히 연기 활동을 펼쳐왔던 박해수. 그는 지난 2017년 tvN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에 출연하며 더 큰 대중적 인지도를 쌓았다. 데뷔 10년 만에 그렇게 전성기를 맞게 된 박해수가 과연 혼인 뒤 어떤 연기 활약을 펼칠지 기대를 모은다. 한편, 박해수는 현재 차기작 영화 ‘사냥의 시간’, ‘양자물리학’에 캐스팅 돼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헤럴드POP=안태현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