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조병규, 5년차 신인의 15년차 선배 향한 ‘얼평’에 '동공지진'

by헤럴드경제

조병규 신인의 패기?

조병규, 5년차 신인의 15년차 선배

조병규 윤세아(사진=윤세아 SNS)

조병규가 말 한 마디로 논란의 스타가 됐다.


‘스카이캐슬’ 조병규가 하루아침에 핫스타가 됐다.


문제의 발언은 1월31일 전파를 탄 KBS2 ‘해피투게더4’에서 이뤄졌다. 드라마 ‘스카이캐슬’의 어마어마한 인기 덕분에 공중파 예능까지 진출한 조병규는 같은 드라마에 엄마 역으로 출연한 윤세아에 대한 발언을 했다.


윤세아가 너무 예뻐서 다음엔 모자가 아닌 멜로 주인공으로 만나고 싶다는 것. 그러면서 “다른 분들은 엄마처럼 느껴지는데 우리 엄마 윤세아는 매력적”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조병규는 2015년 데뷔했으며 ‘스카이캐슬’로 이제야 제대로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신인이나 마찬가진인 배우다. 2005년 영화로 데뷔한 윤세아는 누가 봐도 대선배인데 아무렇지 않게 선배의 외모 평가를 하는 태도를 두고 논란이 되고 있다. 윤세아를 칭찬하면서 엄마 역을 한 다른 배우들을 머쓱하게 하는 발언까지 했다. 같이 출연했던 '스카이캐슬 ' 아역들도 당황한 듯한 반응을 보였다.


이를 두고 시청자들의 반응도 엇갈린 상황. 선배에게 할 발언이 아니었고 굳이 할 필요도 없었던 집주인 아줌마 발언에 불쾌함을 쏟아내고 있다. 반면 예능은 예능으로 봐야한다며 이 상황을 예민하다고 평가하는 시청자들도 있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은영 기자] culture@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