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외수, 결혼 44년 만에 결별…“이혼 아닌 졸혼”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이외수 전영자 부부. [연합,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2’ 방송화면 캡처]

작가 이외수, 전영자 부부가 결혼 44년 만에 결별한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발간된 월간지 우먼센스 5월호에 따르면, 이외수 부부는 지난해 말부터 별거에 들어갔고 이혼 논의 중 최근 졸혼으로 합의했다.


이외수 작가의 아내 전 씨는 우먼센스와의 인터뷰에서 “건강이 나빠지면서 여러 생각이 들었다”며 “남편이 이혼을 원치 않아 졸혼으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내 인생을 찾고 싶었다. 잘 해낼 수 있을지 걱정이 되지만 마음은 편안하다”고 속내를 밝혔다.


이어 “이외수는 내 인생의 스승이다. 나를 달구고 깨뜨리고 부셨던 사람이다”라며 “그를 존경하는 마음은 변함없다”고 말했다.


현재 이외수 작가는 강원도 화천에, 아내 전영자 씨는 춘천에 살고 있다.


한편 ‘내조의 여왕’으로 잘 알려진 전 씨는 2017년 KBS2 ‘살림하는 남자들’에 출연, 중년 부부의 모습을 가감없이 펼쳐 보였다.


전 씨는 이 방송에서 과거 이외수 작가의 외도 논란에 대해 “(남편이) 다른 여자를 사랑한다니까 죽이고 싶었다”며 “이혼도 생각했다”고 고백한 바 있다.


전 씨는 “자식은 내 목숨을 다 줘도 아깝지 않다. 그런 아이가 계모 손에 크는 게 너무 싫어서 끝까지 견뎠다”며 “(남편이) 돌아왔지 않냐. 내가 이겼다”고 웃어 보이기도 했다.


부부는 슬하에 2남을 두고 있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online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