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안녕하세요’ 두 딸 차별하는 남편 사연 공개… 김승현 父 김언중 대활약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KBS2 '안녕하세요'

‘안녕하세요’ 두 딸을 차별하는 남편의 사연이 1위를 차지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2 '안녕하세요'에 김승현의 아버지 김언중과 김승현, 홍윤화와 이혜정이 게스트로 출격했다.


첫 번째 주인공은 11살 초등학생이었다. 주인공은 9살 동생 때문에 힘들다고 밝혔다. ‘동생이 없었으면’ 싶고, ‘스트레스를 받아서 죽고 싶다’고 말해 MC들을 당황케 만들었다. 동생이 반말하고, 꼬집고 매일 괴롭힌다는 것. 교실까지 찾아와 자신을 놀리기도 했다고 전했다. 특히나 주인공은 동생을 혼내기보다 주로 본인을 나무라는 부모님에게 서운한 마음을 비치기도 했다. 학급 친구가 우유를 던지며 괴롭혔을 때도 주인공의 엄마는 화를 내지 않았다는 것. 어린 주인공을 강하게 체벌했던 아버지에 대한 트라우마가 남아있기도 했다.


신동엽과 이혜정은 “가족에 유대감이 깊지 않아 내 편이 없다는 생각이 들었을 것”이라며 외로울 것이라고 주인공을 이해했다. 주인공은 눈물을 흘렸고, 부모님 역시 주인공에게 미안하다고 전하며 눈물을 흘렸다. 동생 역시 “언니한테 이제 안 그럴게. 미안해, 사랑해”라며 눈물로 진심을 전했다.


다음은 두 딸을 차별하는 남편의 사연이 소개됐다. 주인공은 “남편이 처음에는 두 딸에게 모두 다정했는데, 첫째 딸이 중학교 때 지적장애 3급 판정을 받고 힘들어 하다 보니 (첫째 딸과) 소원해진 것 같다”고 말했다. 남편도 “첫째 딸은 소심하다보니 조금 징징대는 부분이 있다. 아무래도 더 자신에게 살가운 둘째에게 더 마음이 갔던 것 같다”고 말했다. 첫째 딸도 아빠의 편애를 느껴 서운했던 부분이 있었다고. 아픈 첫째 딸에 비해 아무래도 소홀했던 둘째 딸에 대한 미안함도 전했다.


둘째 딸은 “부모님이 대화만 하면 싸운다”고 이야기했고, MC들은 부부의 대화가 부드럽게 흘러가도록 상황극을 유도했다. 이혜정과 홍윤화는 자신만의 애교를 전수해 웃음을 자아냈다. 부부는 열심히 노력했고, 아버지도 첫째 딸에게 “미안하다. 앞으로 같이 행복하게 살자”고 말했다. 이혜정 역시 “첫째 딸에게 장녀로서 조금 더 인정해 줘야 한다”고 말했다. 주인공은 손을 잡은 부녀의 모습에 눈물을 흘렸다. 이 사연은 총 135표를 얻어 우승을 차지했다.


마지막으로 다친 몸으로 등산하는 주인공 어머니의 사연도 공개됐다. 주인공의 어머니는 허리수술을 한 지 채 몇 달 지나지 않아 산에 오르고, 독사를 만나고 나무에서 구르는 등의 위험천만한 상황을 마주하면서도 매일 산에 다닌다고 말했다. 지금껏 총 1300개의 산에 다녔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녀는 산에 다니며 허가받은 상황에 한해 몸에 좋은 약초나 나물을 캐는 즐거움을 느낀다고. 찜질방에서 머물면서 산행을 다녀 주인공의 걱정은 더욱 컸다.


하지만 산은 어머니에게 외로움과 공허함을 달래주는 위안이 되는 공간이었다. 이야기를 하던 도중 “딸과 이렇게 유명한 분들이 다 같이 내 얘길 들어주니 감동”이라며 눈물을 쏟기도. 이혜정은 “또래인 만큼 어머니의 사연이 이해간다”고 말하면서도 위험할 수 있으니 상황에 따라 자제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모자는 훈훈한 진심을 전했고, 어머니는 “많은 분들 앞에서 앞으로 적당히 하겠다고 다짐하겠다”고 밝혀 박수를 받았다.


[헤럴드POP=나예진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