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조민아, 레이노병 투병 근황.."체중 40kg, 밤새 고열에 시달리고 위액 토해"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조민아 인스타

조민아가 레이노병 투병 중인 근황을 전했다.


20일 쥬얼리 출신 조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40kg을 가리키는 체중계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조민아는 "어젯밤에도 밤새 고열에 시달리느라 벌써 3일 밤을 하얗게 새고 있고 위액을 토해내는 아침으로 열고 있어요. 혈압을 재고, 열 체크를 하고, 체중을 재는 매일의 연속"이라며 투병 생활의 고통을 털어놨다.


이어 조민아는 "매일 먹는 약들에 치이고 매주 가는 병원들이 버겁고..여기서 저기 걷는 게 뭐이리 숨이 차고 힘이 드는지, 그저 물만 마셨는데도 왜 사레가 들리고 먹는 것 마다 그렇게 체해 대는지.. 속이 아주 새카맣게 타들어 갑니다"고 덧붙였다.

헤럴드경제

조민아 인스타

끝으로 조민아는 "푸른 숲, 파란 하늘, 흰 구름 있는 곳에서 마음 편하게 자연 속에서 그렇게 살고 싶어요"라며 "자가면역질환을 앓고 계신 모든 분들, 이름 모를 병들로 투병 중이신 모든 분들, 함께 힘내요"라며 자신처럼 투병 생활을 하고 있는 이들을 격려했다.


조민아의 투병 근황을 접한 누리꾼들은 투병 생활로 힘든 시기를 겪고 있을 조민아를 향해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한편 조민아는 지난 6월 레이노병을 투병 중이라고 고백한 바 있다.


다음은 조민아 SNS 게재글 전문


올해까지만 운영하는 노뜨흐 프헹땅. 이제 4개월 남았습니다.


어젯밤에도 밤새 고열에 시달리느라 벌써 3일 밤을 하얗게 새고 있고 위액을 토해내는 아침으로 열고 있어요. 혈압을 재고, 열 체크를 하고, 체중을 재는 매일의 연속. 혈압 80 / 35 열 38~39도 체중 40kg...


매일 먹는 약들에 치이고 매주 가는 병원들이 버겁고..요기서 조기 걷는 게 뭐이리 숨이 차고 힘이 드는지, 그저 물만 마셨는데도 왜 사레가 들리고 먹는 것 마다 그렇게 체해 대는지.. 속이 아주 새카맣게 타들어 갑니다.


푸른 숲, 파란 하늘, 흰 구름 있는 곳에서 나 자신에게만 집중하면서 마음 편하게 자연 속에서.. 그렇게 살고 싶어요. 그런 날이 오겠죠?


자가면역질환을 앓고 계신 모든 분들, 이름 모를 병들로 투병 중이신 모든 분들, 함께 힘내요!!!!!!! 우리가 지치고 무너지면 그건 정말 끝이에요. 억지로라도 힘을 내보아요 ^^


#힘내자#무너지지만말아

#열아내려가줘#세상이#빙글뱅글#돈다


[헤럴드POP=이현진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