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연예인 그만 둬야겠다 생각"..'행복한아침' 김영희, 빚투 논란 후 방송 복귀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채널A '행복한 아침' 방송 캡처

개그우먼 김영희가 가족 빚투 논란 이후 방송에 모슴을 드러냈다.


28일 오전 방송된 채널A '행복한 아침'에는 개그우먼 김영희가 출연했다.


가족 빚투 논란 이후 김영희의 방송 복귀였다. 아줌마 개그의 달인으로 출연한 김영희는 그동안의 근황에 대해 "삼시세끼 챙겨 먹으며 건강하게 잘 공백기를 유지하고 있었다"며 밝은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도 "지난해 겨울이 저에게는 유독 추웠다. 봄이 왔는데도 봄 같지 않은 느낌을 겪었다. 멘털을 정리하는데 있어 조금 시간이 걸린 것 같다"며 "사실은 이 일을 겪고 연예인을 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김영희는 빚투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아버지가 쓰신 돈이고 어머니가 어머니 친구를 통해 아버지께 빌려준 거다"며 "그 돈은 아버지가 책임지고 갚기로 했었다. 다른 돈은 어머니가 갚으면서 활동했기 때문에 나쁜 일은 없을 거라 생각했다. 제 불찰은 아버지와 연락을 끊고 왕래도 없이 지내서 어떻게 돈을 갚고 있는지에 대해 살뜰히 살피지 못했다는 거다"고 해명했다.


그는 이어 "아버지가 법적인 금액, 너무나 말도 안 되는 적은 금액을 갚긴 했다. 법적으로는 끝이 났지만 어머니가 도의적으로 아니다 싶어서 친구분과 통화해서 '원금을 죽기 전까지 갚아나갈 것이다'라고 말했고 서로 안부 물으면서 좋게 마무리가 됐다"고 덧붙였다.


MC 이재용은 김영희가 과거 아버지가 돌아가셨다고 말한 인터뷰를 언급했다. 김영희는 이에 대해서는 "IMF 이후로 집안에 손을 벌린 적이 한 번도 없다. 대학교도 장학금을 받아서 갔고, 상경해서는 진짜 열심히 살았다. 왜냐면 저도 신용불량자였고 여러 가지를 해결하고 반지하에서 악착같이 살았다. 그러다 데뷔하고 너무나 금전적으로 힘들어서 엄마한테 '아빠란 사람은 뭘 하는데 왜 백 원 한 푼이 오지 않냐'고 물었더니 어머니가 '돌아가셨다'고 하셨다. 그 때 '내가 진짜 가장이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중에 인천 차이나타운에서 놀고 있는데 아버지 번호로 전화가 왔다. 받았더니 아버지가 맞더라. 그런데 또 돈 얘기를 하셔 제 입장에서는 엄마 말대로 없는 사람으로 지내는 게 맞다는 판단을 했다. 거짓말을 일부러 한 게 아니다. 빌린 돈은 드려야 한다. 물론 쓴 사람이 갚아야 하는 게 맞지만 자식이기 때문에 제가 갚는 게 맞는 것 같다. 그 부분에 있어선 오해를 드려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이번 위기에서 자신에게 도움을 줬던 지인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현하기도 했다. 특히 김성령에게 인사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김성령 언니가 공연을 보러 와서 회식하라고 봉투를 주셨다. 그런데 그게 회식 정도의 금액이 아니었다. 회식하고 생활비로 쓰라고 주신 것 같았다"고 인사를 전했다.


김영희는 앞으로의 활동 계획에 대해서는 "저는 선택받아야 하는 직업을 가졌다. 선택받는 곳이 있다면 건강한 웃음을 드리기 위해 노력할 거다. 그렇지 못한다고 해도 스탠드업 코미디라는 장르로 계속 웃음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김영희는 지난 1996년 김영희의 부모가 6,600만원을 빌렸지만 갚지 않았다는 '빚투'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에 김영희는 "오랜 두드림 끝에 피해자분들의 넓은 이해와 아량으로 합의가 원만히 진행되었다. 오랜 세월 상처 받으신 것에 대해 지금도 진심으로 사죄하고 앞으로도 반성하며 살아가겠다"며 지난 6월 심경을 고백했다.


[헤럴드POP=천윤혜기자]​ popnews@heraldcorp.com